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與 중진의원 아내들 만난 김건희 여사, 모임서 건넨 한마디가... '깜놀'

입력 2022.06.17 04:29  수정 2022.06.17 17:32
與 중진의원 아내들 만난 김건희 여사, 모임서 건넨 한마디가... '깜놀'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1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잔디광장에서 열린 칸 영화제 수상기념 영화 관계자 초청 리셉션 및 만찬에서 배우 송강호, 박찬욱 감독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2.06.12. photo@newsis.com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국민의힘 4선 이상 중진 의원 부인들과 오찬모임을 가졌다. 김 여사는 "언니들" 등의 친근한 호칭을 쓰며 대선 과정에서의 노고에 사의를 표한 것으로 전해진다.

16일 대통령실은 "김건희 여사는 지난 14일 국민의힘 4선 이상 중진의원들의 부인 11명과 용산 국방컨벤션에서 오찬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모임은 권성동 원내대표의 부인이 "대선 때 많은 의원이 고생했는데 먼저 중진 의원들 부인들을 초청해서 인사하는 자리를 갖는 게 좋지 않겠느냐"고 먼저 제안해 자리가 마련됐다. 지방선거 직후인 약 2주 전 일정이 확정됐다.

김 여사는 이 자리에서 지난 대통령 선거와 지방 선거를 치른 노고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고 전해진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중진의원 부인들이 선거 때 고생도 많이 하시고 했으니 감사도 표시하고 격려도 표시하면서 한 번 뵙자(고 한 것)"고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준석) 대표가 부인이 없어 당연히 원내대표 부인에게 요청해 연락을 했다"며 "만나서 유익한 시간 가졌고, (김 여사가) 굉장히 예의를 갖춰서 얘기했다"고 덧붙였다.

또 "중진의원 부인들이 나이가 많으니 (김 여사가) '사모님' 했다가 '언니들' 했다가..., 우리 집사람에게도 '사모님' 하다가 '언니'라고 했다고 한다"며 "(김 여사가) 솔직하고 소탈하더라고 하더라"라고 했다.

한 중진 의원은 연합뉴스에 "오찬이 끝나고 나서 부인들끼리 차를 마셨는데 굉장히 즐겁고 유익한 시간이었다는 반응이었다"면서 "다른 의원들 배우자들과도 그룹별로 만나서 서로 소통하는 게 좋겠다고 얘기했다"고 밝혔다.

김 여사는 앞으로 중진 의원 부인들이 봉사 모임을 만들어주면 본인도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한다. 중진 의원 부인들에게 준 선물은 대통령 시계였다.

與 중진의원 아내들 만난 김건희 여사, 모임서 건넨 한마디가... '깜놀'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16일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고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을 찾아 부인 이순자 씨를 예방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6.16/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사진=뉴스1
한편 김 여사는 16일 전직 대통령 고(故) 전두환씨 부인 이순자 여사를 예방했다. 김 여사는 이날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이 여사 자택을 찾아 대화를 나눴다. 김 여사와 대화를 마친 이 여사는 김 여사를 직접 배웅하기도 했다.

rejune1112@fnnews.com 김준석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