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평산마을 찾아간 한덕수, 文에 한 놀라운 제안 "금도를 넘는..."

입력 2022.06.17 04:00  수정 2022.06.17 17:38

평산마을 찾아간 한덕수, 文에 한 놀라운 제안 "금도를 넘는..."
(사진=한덕수 국무총리 페이스북)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한덕수 국무총리가 16일 경남 양산 평산마을을 찾아 문 전 대통령을 예방했다. 한 총리는 문 전 대통령 사저 인근의 시민단체 집회에 대해 '법에 따른 엄정한 처리'를 언급하기도 했다.

이날 오후 한 총리는 평산마을의 문 전 대통령 사저를 방문해 약 40분간 환담했다. 한 총리는 이번 방문 후 페이스북 올린 글에서 "평산마을에서의 소박한 일상 이야기와 함께 국내외 경제 상황의 어려움과 엄중함, 우크라이나 사태 등 최근 국제정세 등에 대해 말씀을 나눴다"고 전했다.

한 총리는 또 이번 방문 배경에 대해 "총리로서 전임 대통령에게 인사드리고, 국정 운영에 대한 조언을 듣기 위한 자리였다"며 "새 정부가 국정 운영을 잘해나갈 수 있도록 도와달라 부탁드렸고, 문 전 대통령도 화답했다"고 전했다.

최근 야권의 반발을 사고 있는 평산마을 사저 주변 집회·시위와 관련해 한 총리는 경고의 의견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평산마을의 풍광이 참 좋다. 그러나 마을 곳곳이 집회로 인해 몸살을 앓고 있다"며 "합법적인 집회와 시위는 존중돼야 마땅하지만, 금도를 넘는 욕설과 불법시위는 법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돼야 한다"고 말했다.

평산마을 찾아간 한덕수, 文에 한 놀라운 제안 "금도를 넘는..."
한덕수 국무총리가 16일 경남 양산 평산마을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를 방문해 문 대통령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한덕수 국무총리 SNS 캡처) 2022.6.16/뉴스1 /사진=뉴스1화상
한 총리가 이날 공개한 사진 속 문 전 대통령은 지난 14일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과 만났을 때와 같은 차림이었다. 갈색 반소매 셔츠에 회색 바지를 입었다. 재임 당시와 달리 수염을 덥수룩하게 기른 모습도 같았다.

이번 예방은 한 총리가 새 정부 국무총리로서 전임 대통령을 만나 예우하는 '통합 행보' 차원으로 해석된다. 또 한 총리와 문 전 대통령은 과거 노무현 정부 시절 호흡을 맞춘 적도 있다.
문 전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이던 2007∼2008년 한 총리는 노무현 정부의 마지막 국무총리를 지냈다.

평산마을 찾아간 한덕수, 文에 한 놀라운 제안 "금도를 넘는..."
노무현 정부 시절 한덕수 당시 총리와 문재인 당시 비서실장이 국무회의장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모습.
한편 퇴임 후 '잊혀진 대통령이 되길 바란다'는 문 전 대통령의 바람과 달리 최근 평산마을 사저에는 정치권 인사들의 방문이 이어지고 있다.

앞서 문재인정부에서 총리를 지낸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경제부총리를 지낸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 등이 야권 주요 인사들이 문 전 대통령 퇴임 후 예방했다.

평산마을 찾아간 한덕수, 文에 한 놀라운 제안 "금도를 넘는..."
문재인 전 대통령(왼쪽)과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사진 = 이낙연 전 대표 페이스북) 2022.05.25. /사진=뉴시스
평산마을 찾아간 한덕수, 文에 한 놀라운 제안 "금도를 넘는..."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14일 오후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에 있는 문재인 전 대통령 사택을 찾아 환담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경기도지사직인수위 제공)/© 뉴스1 /사진=뉴스1

rejune1112@fnnews.com 김준석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