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월 100만 원 법인카드 쓰고 퇴직금 50억 받은 평사원, 父의 정체는

입력 2022.06.16 07:44  수정 2022.06.16 11:07
월 100만 원 법인카드 쓰고 퇴직금 50억 받은 평사원, 父의 정체는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곽상도 전 의원이 지난 2월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은 후 법정을 나서고 있다. 2022.02.04. scchoo@newsis.com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대장동 개발 민간사업자인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에서 평사원으로 일했던 곽상도 전 의원의 아들 병채씨가 화천대유 근무 당시 주택자금 5억원을 회사에서 대출받고 법인카드를 월 100만원씩 사용하는 등 특별 대우를 받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1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이준철) 심리로 열린 곽 전 의원과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남욱 변호사의 공판에서 검찰은 병채 씨가 받은 혜택을 언급했다.

검찰은 "화천대유가 곽병채에게 사택 전세보증금 4억원을 내주고 2020년에는 5억원을 빌려줬다"며 "전문성이 없는 곽병채에게 화천대유가 이렇게 많은 혜택을 제공할 이유가 있나"라고 김만배씨에게 물었다. 이에 대해 김씨는 "후생 차원이고 업무 효율성 차원에서 제공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검찰은 "곽병채가 화천대유에 재직하는 동안 법인카드로 5100만원을 사용해 월별로 100만원, 연간 1200만원을 사용했다"며 "다른 직원에게도 법인카드를 제공했냐고" 김씨에게 질문했다. 이에 김씨는 "필요한 사람은 법인카드를 다 가지고 있다"면서도 임원 외에 평직원이 법인카드를 받은 일은 없지 않으냐는 검찰 질문에는 "그렇다"라고 답했다. 검찰은 "병채씨에게 지급된 법인카드는 골프연습장과 곽씨의 주거지 인근 식당에서 결제돼 개인적 용도로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검찰은 병채 씨가 아반떼 법인 자동차를 사용한 것도 언급했다.
검찰이 "차를 제공한 이유가 뭐냐"고 묻자 김씨는 "싫다는 사람만 빼고 직원들에게 다 제공했고 그랜저·에쿠스를 받은 사람도 있었다"고 답했다. 검찰이 "평직원에게도 법인 자동차를 지급한 사람이 곽병채 외에 또 있었느냐"고 묻자 김씨는 "평직원은 곽병채 하나였다"고 답했다.

곽 전 의원은 2015년 화천대유가 하나은행과 컨소시엄(성남의뜰 컨소시엄)을 구성하는 데 도움을 주는 대가로 아들 병채씨를 통해 퇴직금 등 명목으로 지난해 4월 말 50억원(세금 제외 25억원)을 수수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로 구속기소됐다.

jhpark@fnnews.com 박지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