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제

'남편 죽이는 법' 소설 쓴 작가, 신작 영감 얻으려 실제로 한 행동이...

입력 2022.06.15 08:04  수정 2022.06.15 17:40
'남편 죽이는 법' 소설 쓴 작가, 신작 영감 얻으려 실제로 한 행동이...
FILE - Romance writer Nancy Crampton Brophy, left, accused of killing her husband, Dan Brophy, in June 2018, watches proceedings in court in Portland, Ore., on April 4, 2022. She was sentenced Monday, June 13, 2022, to life in prison with the possibility of parole for murdering her husband. (Dave Killen/The Oregonian via AP, Pool, File) /뉴시스 /사진=뉴시스 외신화상

[파이낸셜뉴스]
미국에서 '남편 죽이는 방법'(How to murder your husband)이라는 소설을 쓴 작가가 남편을 총으로 살해한 혐의로 종신형을 선고 받았다.

지난 14일(현지 시각) AFP 통신 등 외신은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 법원이 지난 13일 한 달간 이어진 재판을 마치고 피고인 낸시 크램튼 브로피에게 25년 내 가석방 신청 가능 조건으로 판결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앞서 지난달 25일 열린 재판에서도 배심원단은 검찰의 손을 들어주며 유죄를 선고하기도 했다.

보도에 따르면 검찰은 "당시 부부가 재정적 어려움에 직면해 있었다"면서 "낸시가 온라인으로 총을 검색하고 구입했다"며 낸시에게 2급 살인 혐의를 적용해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낸시는 남편의 생명 보험금 140만 달러(약 17억 8000만원)을 노리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남편 죽이는 법' 소설 쓴 작가, 신작 영감 얻으려 실제로 한 행동이...
당신의 남편을 죽이는 방법의 저자로 실제 남편을 죽인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낸시 크램튼 브로피. (Multnomah County Sheriff's Office 머그샷 캡쳐 갈음) /사진=뉴스1

남편인 다니엘 브로피는 지난 2018년 6월 요리 강사로 일하던 포틀랜드의 한 요리학원 교실 바닥에 총알을 맞고 쓰러진 채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낸시는 법정에서 남편이 살해된 장소에 있었던 기억이 없다고 증언했지만, 사건 당일 CCTV에 찍힌 자기 모습이 발견되자 곧바로 시인하기도 했다.

그는 자신은 기억 장애가 있으며 신작에 대한 영감을 얻기 위해 그 동네에 있었을 것이라고 추측하기도 했다. 이어 자신은 남편을 사랑한다며 살해 혐의를 적극 부인했다.
그의 변호사는 "부부에게는 수년간 재정적 어려움이 있었으나 그가 남편을 살해할 이유는 없다"며 항소의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낸시는 지난 2011년부터 '남편 죽이는 방법'이라는 소설을 온라인 신문에 연재해 입지를 굳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그는 '잘못된 남편', '잘못된 연인' 등의 로맨스 소설을 집필했다.

theknight@fnnews.com 정경수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