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서정희, 유방암 수술 후 안타까운 근황 "항암치료 때문에..."

입력 2022.06.15 07:40  수정 2022.06.15 16:06
서정희, 유방암 수술 후 안타까운 근황 "항암치료 때문에..."
서정희 2022.06.14. (사진 = 인스타그램)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방송인 서정희가 유방암 수술 이후 근황을 알렸다.

서씨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항암 3차 부작용 중에 고열이 있어 응급실에 갔다"며 "복통이 같이 와 미치겠다. 새벽에 (체온이) 39도에서 37.5도로 내렸다. 감사 기도가 저절로 나온다"고 썼다.

그는 자동차 안에서 찍은 사진을 올리고 "가발이다. 긴 가발과 짧은 가발을 구입했다"며 " 제 두상에 맞게 만들어주니 참 편하다. 머리 기르지 말까 봐요? 집에 오면 훅 벗으니 아주 시원하다"고 했다.

서씨의 소속사 조엔터테인먼트는 지난 4월 "서정희가 유방암 초기진단을 받고 수술을 받았다. 딸 서동주가 간호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3일 자신의 딸 서동주 미국변호사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유방암 선고를 받고 가볍게 생각했는데 전체를 절제하는 수술을 받게 됐다"며 "지금은 항암 치료에 들어갔고 머리를 만질 때마다 머리카락이 한 움큼씩 빠졌다"고 고백했다.

그는 최근 항암치료 중 올린 글에서 "유난스레 제 몸은 마음의 고통을 말하는 것 같다"며 "결혼생활 마지막 때는 대상포진을 3번이나 앓았고, 자궁적출에 유방종양 수술에 (힘들었다) 이혼 후 7년 뒤 유방암까지 저의 삶이 몸으로 말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그런데 이제는 들떠서 잠이 안 올 때도 많고, 많은 일들에 호기심이 일어나는 걸 보면서 처음 50대를 맞았을 때 가졌던 극단적인 마음과 정말 많이 달라졌다고 생각한다. 가족의 소중함도 더 알게 됐다"며 "그런데 포기를 하든 그러지 않고 자신을 일으키든, 결국은 내가 선택하는 거다. 자신을 일으킬 수 있는 계기들을 많은 사람들과 나누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1980년대 CF 스타 출신 서정희는 열아홉 나이에 개그맨 서세원과 동거를 거쳐 결혼했으며, 2015년 남편의 폭력을 폭로하고 32년 만에 이혼했다. 이후 '혼자 사니 좋다' '서정희의 집' 등 에세이를 출간했다. '불타는 청춘' '불후의 명곡' 등 방송 프로그램에도 출연했다.

rejune1112@fnnews.com 김준석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