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송해, 전국노래자랑 때 공무원에 호통친 사연... '감동'

입력 2022.06.14 08:43  수정 2022.06.14 12:21
송해, 전국노래자랑 때 공무원에 호통친 사연... '감동'
'진정한 국민MC' 송해(본명 송복희)가 8일 세상을 떠났다. 향년 95세. 이날 오후 대구 달성군 옥포읍 송해기념관을 찾은 시민들이 송해 선생을 애도하며 환하게 웃는 모습을 휴대전화에 담고 있다. 2022.6.8/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지난 8일 향년 95세로 별세한 '최장수 MC' 고(故) 송해(본명 송복희)가 과거 특권을 누리려던 지역 공무원들에게 호통을 친 사연이 알려졌다.

오민석 단국대 영어영문학과 교수는 지난 13일 CBS 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해 송해와 관련한 여러 일화를 소개했다. 오 교수는 지난 2015년 송해의 평전 '나는 딴따라다'를 집필했다.

오 교수는 송해가 "생전에 '공평하게'라는 말을 자주 사용했다"며 "전국노래자랑 녹화할 때 그 지역의 행정가들, 지역 국회의원, 지방자치단체장 등에게 절대 별도의 자리를 마련해주지 않았다. 자리가 없으면 중간에 앉으라고 했다. 이 무대의 주인은 행정가들이 아니라 시민들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오 교수는 과거 송해가 특권을 누리려던 공무원을 질책한 사례를 소개했다. 오 교수는 "충청도 어느 지역에서 전국노래자랑 리허설을 하는데 공무원들이 플라스틱 의자를 들고 앞으로 나왔다"며 "물어보니까 공무원들이 '여기 군수님 앉아야 하고, 구의원 앉아야 한다'고 하니까 그냥 소리를 지르셨다. '당장 치워라' '지금 뭐하는 짓이냐. 당신들이 제일 앞자리에 그렇게 앉아 있으면 관객 국민이 다 긴장한다. 앉고 싶으면 저 뒤에 아무 데나 퍼져 앉아라. 특석이라는 건 없다'고 하셨다. 저는 그 위계를 단번에 무너뜨리는 게 아주 좋았다"고 말했다.

송해의 평전을 집필하기 위해 1년여 그의 일거수일투족을 함께 했다는 오 교수는 송해가 전국노래자랑 무대에 오르기 전 해당 지역의 목욕탕을 꼭 들렸다고 했다. 그는 "지역 주민들과 만나 허심탄회한 이야기를 들어봐야 당신이 무대에 섰을 때 더 가깝게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는 생각을 갖고 계셨다"고 말했다. 이어 "송해 선생은 무대 위와 아래가 똑같이 다정다감했다"며 "정이 많아 사람을 하나하나 디테일까지 배려하셨다"고 회상했다.

jhpark@fnnews.com 박지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