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딸 혼인신고에 털어놓은 이경규의 속마음 "아직 적응이..."

입력 2022.06.13 14:55  수정 2022.06.13 14:57
딸 혼인신고에 털어놓은 이경규의 속마음 "아직 적응이..."
MBC 호적메이트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호적메이트' 이경규가 혼인신고를 앞둔 예림이에게 속마음을 전한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호적메이트'(기획 최윤정/연출 이경원) 22회에서는 예림이, 김영찬의 혼인신고를 위해 증인으로 나서는 이경규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이경규는 혼인신고를 앞둔 예림이와 깊은 이야기를 나눈다. 진짜 부부가 되는 예림이, 김영찬을 떠올린 이경규는 자신의 결혼 초 이야기를 들려주는가 하면 결혼 선배로서의 생생한 조언까지 전해 웃음을 안긴다.

이어 딸을 향한 아빠 이경규의 속마음도 공개된다. 예림이는 "아직 나도 (결혼한 것이) 적응이 안 된다. 유부녀인 게 믿기지 않는다"라고 밝힌다. 이를 듣던 이경규 역시 예림이의 말에 동의하며 "(예림이가) 혼인신고를 한다는 게 꿈꾸는 것 같다. 실감이 안 난다"라며 복잡한 심경을 전한다.

그런가 하면 사돈과의 만남을 앞두고 폭풍 긴장하는 이경규의 모습이 폭소를 안길 예정이다. 김영찬의 어머니 역시 아들 부부의 혼인신고를 위해 증인이 되기로 했기 때문. 이경규는 사돈이 도착하기 전부터 폭풍 긴장하는 데 이어 평소 볼 수 없었던 어색한 웃음까지 보여 큰 웃음을 유발한다.


이경규는 사돈이 도착하기 전 예림이의 편을 들어주겠다고 선언해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그러나 자신감 넘쳤던 모습과는 달리 이경규는 사돈을 만나자마자 어색함에 진땀을 뻘뻘 흘린다고. 과연 예능 대부 이경규를 긴장하게 한 사돈과의 만남은 어땠을지, 아빠 이경규가 하나뿐인 딸 예림이를 위해 사돈 앞에서 어떤 모습을 보였을지 흥미를 더한다.

이경규, 예림의 하루는 14일 밤 9시에 방송된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