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브리트니 스피어스·마돈나, 19년만에 만나 입 맞춘 이유

입력 2022.06.11 09:36  수정 2022.06.11 17:52
브리트니 스피어스·마돈나, 19년만에 만나 입 맞춘 이유
마돈나 인스타그램 캡처 © 뉴스1


브리트니 스피어스·마돈나, 19년만에 만나 입 맞춘 이유
마돈나 인스타그램 캡처 © 뉴스1


브리트니 스피어스·마돈나, 19년만에 만나 입 맞춘 이유
마돈나 인스타그램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팝의 아이콘 브리트니 스피어스와 마돈나가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결혼식장에서 레전드로 남은 퍼포먼스를 재연했다.

마돈나는 11일(한국시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브리트니, 너는 사랑에 빠져있고 정말 행복해보였어, 샘과 네가 행복하길 바라, 어젯밤은 즐겁고 달콤했어"라는 글과 함께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결혼식 피로연에서 찍은 것으로 추정되는 여러 장의 사진을 올렸다.

사진들 중 특히 가장 눈에 띄는 사진은 마돈나와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입을 맞추고 있는 사진이다. 두 사람은 약 19년 전인 2003년 MTV VMA(video music awards) 무대에서 키스 퍼포먼스(설정극)로 화제가 된 바 있다.

마돈나는 트로피칼한 무늬가 돋보이는 랩 드레스와 망사 스타킹을 하객 룩으로 택했다. 여러 하객들이 함께 찍은 마지막 사진에는 패리스 힐튼과 마돈나, 셀레나 고메즈, 드류 베리모어 등 유명인들의 모습이 보인다.

한편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지난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남부 모처에서 12세 연하 남자친구 샘 아스하리와 결혼식을 올렸다.
두 사람은 2016년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곡 '슬럼버 파티' 뮤직비디오에서 인연을 맺었으며, 지난 2017년 교제를 인정한 후 지난해 9월 약혼 소식을 알렸다. 샘 아스하리는 모델 겸 피트니스 사업가로 알려져 있으며 브리트니 스피어스와 12세 나이 차이로 관심을 모았다. 이후 두 사람은 올해 4월 임신 소식을 알렸으나, 한 달 만에 유산 소식을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