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진중권, 민주당에 묵직한 한 방 "이준석으로 물타기는..."

입력 2022.05.14 08:16  수정 2022.05.14 10:02
진중권, 민주당에 묵직한 한 방 "이준석으로 물타기는..."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13일 경기 수원시 김동연 경기지사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민주당 제1차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진중권 작가는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에게 괜히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끌어들여 물타기 하는 구태정치 하지 말고 민주당 성비위 문제 해결에 집중할 것을 권했다.

진 작가는 13일 밤 CBS라디오 '한판 승부'에서 박완주 의원을 제명했지만 또 다른 성비위 의혹들이 불거진 민주당을 향해 국민의힘이 화력을 집중시키자 박 위원장이 "국민의힘은 성상납 증거인멸 의혹을 받고 있는 이준석 대표를 징계해야지 민주당을 비판할 자격이 있다"고 한 부분에 대해 "쓸데없는 말을 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즉 "이 사안은 이 사안이고 그 사안은 그 사안이다"는 것으로 "서로 연동하는 순간, 물타기가 되기에 그렇게 정치화해서는 안 된다"고 박 위원장을 비판했다.


이어 진 작가는 "흔히 '투 롱스 돈 메이크'(Two Wrongs Don't Make)라고 하는데 두 개의 잘못됨이 하나를 올바르게 만들어내지 못한다"며 "그러니까 자기 문제부터 해결 해야된다"고 주문했다.

그렇지 않고 "'쟤네들은 그래요'라는 건 올바른 태도가 아니다. 그것은 다른 문제다"며 이준석 대표 문제는 국민의힘에 맡겨두고 민주당 문제를 말끔히 해결한 뒤에나 돌아다 보라고 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