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文 사저에 생긴 '7m짜리 가림막'에 지지자들 "혹시..."

입력 2022.05.13 07:03  수정 2022.05.13 17:17
文 사저에 생긴 '7m짜리 가림막'에 지지자들 "혹시..."
(양산=뉴스1) 김영훈 기자 = 12일 경남 양산 평산마을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에 전날까지는 없었던 가림막이 나무 뒤로 추가 설치되어 있다. 2022.5.12 /사진=뉴스1화상

[파이낸셜뉴스]
퇴임 후 ‘잊혀진 삶’을 원한다고 언급했던 문재인 전 대통령의 사저에 7m 너비의 가림막이 설치됐다.

지난 12일 오전 문 전 대통령이 퇴임 후 거주하고 있는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사저에 높이 1.5m, 폭 7m가량의 가림막이 설치됐다.

지난 11일까지 사저 내부에 없던 가림막이 12일 대나무 울타리 안쪽으로 설치됐는데, 가림막은 천 재질의 임시 가림막으로 알려졌다.

가림막이 설치된 위치는 사저 내부로 들어가는 문이 외부에서 보이던 곳으로, 귀향 둘째 날인 11일 문 전 대통령이 편안한 복장을 하고 고양이를 안으며 이동하는 사진 등이 찍힌 지점이다.

文 사저에 생긴 '7m짜리 가림막'에 지지자들 "혹시..."
(양산=뉴스1) 김영훈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이 귀향 둘째날인 11일 경남 양산 평산마을 사저에서 반려묘를 안고 이동하고 있다. 2022.5.11 /사진=뉴스1화상

문 전 대통령 내외가 사저 내에서 이동하는 모습이 언론을 통해 노출되자 경호처에서 사생활 보호 등의 이유로 가림막을 설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평산마을은 외부 사람의 마을 안길 출입이 제한돼있는데, 이 때문에 사저에서 직선거리로 100m가량 떨어진 마을 외곽 길에서 사저를 볼 수밖에 없었다.

이날 사저 내부에 가림막에 설치되면서 시민들은 문 전 대통령의 모습을 더 이상 찾아보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평산마을을 방문했던 지지자들은 "혹시 문 전 대통령을 볼 수 있을까 했는데 아쉽다"며 발길을 돌리기도 했다.

앞서 문 전 대통령은 퇴임 직전 "퇴임 후 잊혀진 사람이 되고 싶다"며 일반인으로서의 삶으로 돌아가겠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한편 평산마을 문 전 대통령 사저 앞에 보수단체가 시위를 진행하면서 이웃 주민들의 불만이 터져 나오고 있다.

theknight@fnnews.com 정경수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