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인천시 동구 송림동 마트서 피자 먹던 40대男, 호흡곤란을 호소하더니...

입력 2022.05.12 10:07  수정 2022.05.12 11:03
인천시 동구 송림동 마트서 피자 먹던 40대男, 호흡곤란을 호소하더니...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인천=뉴스1) 박아론 기자 = 인천의 한 푸드코트에서 40대 남성이 지인들과 피자를 먹다가 호흡곤란 등을 호소하며 쓰러진 뒤 병원에서 치료중 숨져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12일 인천소방본부와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35분께 인천시 동구 송림동 모 마트 푸드코트에서 A씨(41)가 쓰러졌다는 신고가 119로 접수됐다.

당시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들은 호흡과 맥박이 없이 쓰러져 있던 A씨에 대해 응급처치를 한 뒤 병원으로 옮겼으나 끝내 숨졌다.


조사 결과 A씨는 교인인 지인들과 푸드코트에서 피자를 먹은 뒤 정수기로 다가가 물을 마시다가 쓰러진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은 기도폐쇄로 인한 심정지로 보고 병원으로 옮겼으며, 경찰은 국과수에 A씨의 사인을 확인하기 위해 부검을 의뢰했다.

경찰 관계자는 "내일 오전 중 부검이 진행될 것"이라며 "지병이 있었는 지, 기도폐쇄에 의한 질식이 맞는 지 등 정확한 사인 확인을 위해 조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