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탁현민이 北 현송월에게 해준 뜻밖의 조언 "열병식은..."

입력 2022.05.12 08:26  수정 2022.05.12 09:58
탁현민이 北 현송월에게 해준 뜻밖의 조언 "열병식은..."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탁현민 의전비서관이 2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1.06.22.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남상훈 기자 =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은 북한이 2020년 10월10일 노동당 창건 75주년 처음으로 야간 열병식을 개최한 것에 대해 자신의 조언했다고 밝혔다.

탁 전 비서관은 경향신문이 11일 공개한 인터뷰에서 “2018년 현송월(당시 삼지연관현악단) 단장과 연출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현 단장은 연출 전문가는 아니었지만 결정 권한이 있었다. 마지막에 만났을 때 열병식은 밤에 하라고 내가 얘기해줬다”고 말했다.

탁 전 비서관은 야간 열병식을 제안한 이유에 대해 “밤에 해야 조명을 쓸 수 있고, 그래야 극적 효과가 연출되니까”라고 설명했다.

이어 “보여주고 싶은 것만 밝게 보여주고, 보여주고 싶지 않은 부분은 어둡게 만들어버리면 된다”며 “그래서 밤 행사가 낮 행사보다 감동이 배가된다. 이후 북한은 계속 밤에 열병식을 했다.
북한의 연출이 조금씩 세련돼져 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3월 북한이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시험발사와 관련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등장한 조선중앙TV 영상과 관련해 “보면서 좀 웃기기도 한다”며 “김정은 뮤직비디오처럼 연출했다. 거기에 내가 영향을 좀 주지 않았나 싶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sh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