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절약왕' 尹대통령... 용산으로 이사하는 과정에서 엿본 '의외의 모습', 어떻길래?

입력 2022.05.12 08:17  수정 2022.05.12 10:43
'절약왕' 尹대통령... 용산으로 이사하는 과정에서 엿본 '의외의 모습', 어떻길래?
9일 대통령 집무실로 사용될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준비가 한창 진행되고 있다.2022.5.9/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서울 용산으로 이전한 대통령실이 기존 청와대에서 쓰던 가구와 컴퓨터·프린터·파쇄기 등 사무기기와 집기류를 비롯해 심지어 휴지통까지 옮기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를 두고 대통령실 측은 기존 물품을 최대한 사용하며 예산을 절감하겠다는 윤석열 대통령의 의중이 담긴 조치라고 설명했다.

한 대통령실 관계자는 11일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청와대 여민관, 본관 등에서 쓰던 집기류를 전부 용산 대통령실로 옮기고 있다"며 "탁자·의자·컴퓨터·파쇄기·냉장고·옷걸이에 심지어 휴지통까지 옮길 수 있는 것은 다 옮기고 있다"고 말했다.

대통령실은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를 비운 직후인 9일 밤부터 매일 새벽 시간을 활용해 초대형 탑차에 집기류를 운반하고 있다고 한다. 윤 대통령이 쓰는 집무실과 접견실의 일부 가구도 새로 사지 않고 기존 청와대 물품을 활용했다는 것이다.

해당 관계자는 국민일보에 "사용 연한이 지난 것도 쓸 수 있으면 계속 쓰려고 한다"며 "예산 절감이 목적"이라고 말했다. 이는 윤 대통령의 의중이 담긴 지시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집무실의 용산 이전 계획을 세울 때부터 예산 절감을 강조해왔다고 한다.

대통령실 다른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이전 비용은 국민 세금이니 최소화해서 하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이어 "예산을 최소화하지 않고 책정했다면 이전과 공사 속도도 더 빠르고 대통령실을 훨씬 좋은 환경으로 만들 수 있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절약왕' 尹대통령... 용산으로 이사하는 과정에서 엿본 '의외의 모습', 어떻길래?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대회의실에서 취임 후 첫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물가대책, 북한 핵실험 대비, 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지시하는 등 안보와 경제 관련대책을 집중 주문했다. 뉴시스
한편 윤 대통령은 11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5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참모들에게 적극적인 고(高)물가 대응책을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지금 경제가 굉장히 어렵다. 제일 문제가 물가"라며 "어려운 경제 상황이라는 것이 정권이 교체된다고 해서 잠시 쉬어주는 것도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에너지 가격이라든가 이런 것들이 다 올라서 스태그플레이션으로 산업 경쟁력에도 빨간불이 막 들어오고 있다"며 "국민들은 허리가 휘는, 민생고에 늘 허덕거리고 있는 상황"이라며 경제부처를 중심으로 서민 물가 부담에 대한 대응을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대통령실이 경제·안보 상황에 유기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소통'을 강조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대통령 참모 업무는 (수석실별로) 법적으로 갈라지는 것이 아니다"라며 "수석비서관, 비서관, 행정관들이 이 방 저 방 다니며 그야말로 구두 밑창이 닳아야 한다"고 했다.

rejune1112@fnnews.com 김준석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