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무능한 국민" 민주당 청문회 발언에 이준석 일침 "아무리..."

입력 2022.05.12 07:46  수정 2022.05.12 14:23
"무능한 국민" 민주당 청문회 발언에 이준석 일침 "아무리..."
유정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문화재청·한국전통문화대·문화재연구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2020.10.12/뉴스1 /사진=뉴스1화상
[파이낸셜뉴스] "지금 같은 상황에서 당장 내년도 예산 편성 시 (여성가족부의) 신규사업을 편성할 수 있겠느냐...준비 안 된 무능한 국민에게 이건 고통"
유정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무능한 국민"이라는 말실수를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유 의원은 이후 "'준비 안 된 무능은 국민에게 고통이다'를 '준비 안 된 무능한 국민에게 고통이다'라고 잘못 발언했다"고 자신의 발언을 정정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유 의원의 발언을 두고 "대선에서 국민들의 심판을 받아 화가났어도 소위 '국개론'까지 가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꼬집었다.

유 의원은 11일 국회에서 진행된 인사청문회에서 김 후보자에게 "윤석열 대통령과 새 정부가 여가부를 이랬다저랬다 하는 동안 여가부에서는 어떤 기획도 프로젝트도 소신 있게 진행할 수 없을 것"이라며 "그 피해는 결국 국민들과 여가부 공무원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유 의원은 새 정부의 여가부 폐지 논란 관련 문제를 언급하며 "지금 같은 상황에서 당장 내년도 예산 편성 시 신규사업을 편성할 수 있겠느냐"며 "준비 안 된 무능한 국민에게 이건 고통"이라고 했다.

이에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해당 발언을 두고 "국민을 무시하는 거냐" "평소에 국민들을 어떻게 생각하고 있었는지 잘 알겠다" "'무고한 국민'이라고 말하고 싶었나" 등 비난하는 반응이 올라왔다.

이후 유 의원은 "첫 질의에서 실수가 있었는데 바로 잡겠다"며 "'준비 안 된 무능은 국민에게 고통이다'를 '준비 안 된 무능한 국민에게 고통이다'라고 잘못 발언했다"고 정정했다.

이에 대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무능한 국민이라니요"라며 "대선에서 국민들의 심판을 받았다고 아무리 국민에게 민주당이 화가 났어도 소위 국개론까지 가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국개론은 '국민 개XX론'의 줄임말로, 국민이 무능하다는 뜻을 담고 있다.

한편 김 후보자는 유 의원의 해당 질의에 "지금 있는 사업들을 잘 살펴보고 필요한 사업에 대한 예산이 필요하면 증액을 요청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김 후보자는 11일 인사청문회에서 "여가부 폐지 원칙은 분명하다"며 "각계각층의 의견을 수렴해 방향을 설계하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젠더 갈등 해소에 미흡했고 권력형 성범죄에 대한 미온적 대처 등 주무 부처로서 역할을 제대로 못했다"고 폐지의 타당성을 설명했다.

이날 인사청문회는 시작 1시간 만에 '부실한 자료 제출'을 이유로 3시간 넘게 중단되는 파행을 겪었다. 민주당 의원들은 '페이퍼 컴퍼니'와 '엄마 찬스' 의혹 등을 검증할 대부분의 자료에 대해 개인정보를 이유로 제출하지 않았다고 항의했다.

rejune1112@fnnews.com 김준석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