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중국 국적 40대男에게 '묻지마 폭행' 당하고 숨진 60대男, 그런데 행인 45명은...

입력 2022.05.12 07:06  수정 2022.05.12 10:08
중국 국적 40대男에게 '묻지마 폭행' 당하고 숨진 60대男, 그런데 행인 45명은...
(출처=뉴시스/NEWSIS)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서울 구로경찰서는 60대 남성을 무차별적으로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로 40대 중국 국적 남성 A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숨진 60대 남성이 아파트 단지 입구 앞에서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는 14분 간 그의 곁을 지나간 행인 45명 가운데 누구도 구호 조치를 하지 않는 모습이 현장 폐쇄회로(CC)TV에 포착됐다. 경찰 체포 후 진행된 검사에서 A씨의 몸에서 필로폰 성분이 검출된 것으로 전해진다.

서울 구로경찰서는 이날 "중국 국적의 40대 남성 A씨를 살인 및 폭행 혐의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6시께 서울 구로구 구로동 한 공원 부근 도로에서 60대 남성 B씨를 여러 차례 발로 차고 도로 경계석(연석)으로 때려 숨지게 한 혐의다. 그는 B씨를 폭행한 직후 인근에서 리어카를 끌고 있던 고물수집상 C씨도 폭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현장 CCTV에 따르면, A씨는 범행이 벌어진 장소 주변을 맴돌다 오전 5시 58분께 맞은편에서 숨진 60대 B씨가 걸어오자 그에게 다가가 여러 차례 발길질을 했다. 바닥에 쓰러진 B씨 얼굴을 수차례 발로 밟고, 주머니를 뒤져 소지품을 꺼내 챙겼다. 그 뒤 도로 인근에 있던 연석을 머리 위까지 들어 올려 내리쳤다. 가해자는 오전 6시쯤 현장을 떠났다.

14분 뒤 경찰과 소방관이 도착했을 때 이미 숨져 있었다. 이 시간 동안 그는 얼굴에 피를 흘리며 사실상 방치돼 있었다. CCTV를 보면 14분간 행인 45명이 B씨가 쓰러진 도로를 지나갔지만 그에게 다가가 말을 걸거나 일으켜 세우는 등 직접 도움을 준 사람은 없었다. 6시 7분께 누군가 소방에 "얼굴을 다친 사람이 있다"며 신고를 했다. 하지만 몇몇 사람이 발길을 멈추고 먼발치에서 B씨 주변을 서성이거나 그로부터 몇 걸음 떨어진 곳에서 상태를 살폈을 뿐이었다. 인근의 한 아파트 관계자는 "CCTV를 보니 범행 5분 뒤까지도 피해자가 살아 움직이는 것이 보이는데, 도와주는 이는 없고 오히려 멀리 돌아가는 사람도 있었다"고 했다.

경찰은 A씨가 이른바 '묻지 마 폭행'을 했을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가해자와 숨진 사람, 고물수집상은 모두 서로 모르는 사이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한 마약류 간이시약 검사에서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고, 국과수에 정밀분석을 의뢰한 상태라고 전했다. 경찰은 12일 A씨를 추가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rejune1112@fnnews.com 김준석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