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이재명 출마에 진중권 뜻밖의 한마디 "이재명이면 배지 없어도..."

입력 2022.05.12 05:23  수정 2022.05.12 09:44
이재명 출마에 진중권 뜻밖의 한마디 "이재명이면 배지 없어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과 윤호중,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을 비롯한 후보자들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재보궐선거 통합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진중권 작가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의 보궐선거 출마가 못마땅하지만 검경 수사를 피하려 의원이 되려는 건 아니라고 판단했다.

이재명 정도 되는 정치인이라면 굳이 의원 방탄조끼가 필요 없다는 것이다.

진 작가는 11일 CBS라디오 '한판 승부'에서 "이재명 고문은 수사를 통해서 의혹들을 다 털고 가족간 화해, 사과, 반성 등 이미지를 개선한 다음에 나왔으면 좋은데 정리가 안 된 상태에서 나왔다"고 입맛을 다셨다.

이어 "지금 (이 고문이) '경찰이 물총 갖고 나를 협박하냐'고 말했는데 괘씸하게 들린다"며 "경찰이 법인카드 문제로 압수수색할 때 (이 고문을) 피의자로 적시, 성남 FC 수사 압수수색 영장에도 피의자로 명시했는데 이런 공격적인 발언을 하니 대선 패배에 대해 반성은 하고 있냐? 이런 느낌이 든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등에서 이 고문의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 출마에 대해 "국회라는 방탄막이가 필요해서 나왔다, 이재명은 불체포특권 포기하라"고 비난을 퍼붓고 있는 것에 대해선 "불체포특권 이야기는 굉장히 정치적 공격이다"라며 정략적 차원의 공격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진 작가는 "뭐가 문제냐면 지금 수사를 받게 되면 야당 탄압으로 비치고 또 이분이 대선주자였기에 조국 사태가 날 것"이라며 "또 서초동에서 '사랑해요 이재명'이 예상된다"고 지적했다.

이런 상황이기에 이 고문이 경찰, 검찰이 무서워 의원이 되려하는 건 아닐 것으로 봤다.

다만 의혹이 정리되지 않은 상태에서 대선 3달여만에 정치권에 재진입, 정당한 수사조차 힘들게 할 염려가 있기에 이래저래 이 고문 움직임이 불편하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