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여자아이 밀쳤다" 이재명 후보의 뜻밖의 논란? 알고 보니...

입력 2022.05.12 05:01  수정 2022.05.12 16:10
[파이낸셜뉴스]

"여자아이 밀쳤다" 이재명 후보의 뜻밖의 논란? 알고 보니...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인천 계양을 후보가 지난 10일 인천 박촌역 일대의 한 식당에서 즉석 연설을 위해 나서고 있다. /영상=이재명 유튜브

더불어민주당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이재명 후보가 연설을 위해 여자 아이를 밀친 것처럼 보이는 영상이 논란이 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해당 영상이 논란이 될 것이 없는 '가짜뉴스'라는 입장을 내놓고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반대로 국민의힘은 '습관성 밀치기'라며 이 후보를 공격했다.

오늘 12일 정치권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은 어제 11일 이 후보가 즉석 연설을 위해 여자 아이를 밀쳤다는 보도에 대해 '가짜뉴스'라며 강력 반발했다.

여자 아이를 밀쳤다는 논란의 장면은 이 후보가 지난 10일 저녁 인천 박촌역 일대 상가를 돌며 주민들과 인사하는 일정을 소화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식당에서 만난 아이들 등과 사진 촬영을 한 이 후보가 이어진 현장 즉석 연설을 위해 단상에 오르는 장면이다.

이와 관련, 민주당 인천시당은 논평을 내고 "중립을 가장한 악의적 보도를 규탄한다"고 했다. 이어 "영상만 봐도 해당 보도의 문제점은 바로 확인된다"면서 "지난 10일 이 고문의 시선은 단상 아래 부분을 향하면서 아이가 다치지 않도록 옆으로 이동시키는 모습이었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인천시당은 "밀치려는 의도였으면 단상 아래를 볼 것이 아니라 다른 곳을 보았을 것이다"면서 "손 방향과 속도를 보면 작정하고 밀친 것이 아님을 누구나 알 수 있다"고 힘줘 말했다.

이재명 후보 최측근인 박찬대 의원(인천 연수갑)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현장에 있던 사람들에게 확인해보니 단상 위에 있는 아이 앞에 사람들이 굉장히 몰려 있는 상황이라 보호 차원에서 한 행동이었더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국민의힘 생각은 달랐다.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이 후보의 나쁜 손, 더 나쁜 건 사실을 호도하는 지록위마(指鹿爲馬) 궤변"이라며 "해명이 더 가관이다. 지지자들조차 '슬쩍 민 정도'라고 밀치는 행위 자체를 부정하지 못하는 상황인데 '다치지 않게 이동시킨 것뿐'이라는 궤변을 펼치고 있기 때문이다"고 했다.

"여자아이 밀쳤다" 이재명 후보의 뜻밖의 논란? 알고 보니...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인천 계양을 후보가 지난 10일 인천 박촌역 일대의 한 식당에서 즉석 연설을 위해 나서고 있다. /사진=이재명 유튜브 캡쳐.


ck7024@fnnews.com 홍창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