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경제

흡연자가 금연하면 살찐다고? 놀라운 연구결과 보니...

입력 2022.05.11 09:11  수정 2022.05.11 09:52
흡연자가 금연하면 살찐다고? 놀라운 연구결과 보니...
보건소, 병원 등에서 운영하는 금연 프로그램에 얼마나 지속적으로 참여하느냐에 따라 금연 성공률이 크게 달라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사진=유토이미지 제공) 2022.04.13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흡연자가 담배를 끊으면 몸무게가 늘어난다는 통설이 일정 부분 사실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금연 정책 실시에 있어서 반작용으로 나타날 수 있는 비만율 증가에 대한 보건 정책도 병행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11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정기간행 학술지 '보건사회연구' 최근호에 실린 논문 '담뱃값 인상으로 인한 흡연율 감소가 체질량지수와 몸무게에 미치는 영향'에 따르면 지난 2015년 담뱃값 인상 후 흡연율은 감소했지만 금연은 평균적으로 체질량지수(BMI, 체중을 키의 제곱으로 나눈 값)를 1.30, 몸무게를 3.09㎏ 증가시키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번 연구를 진행한 김대환 동아대 교수는 지난 2013~2016년 담뱃값 인상 전후 4년간 한국의료패널 조사에 모두 참여한 20대 이상 중 임산부를 제외한 3만5280명을 대상으로 흡연 여부와 체중, BMI의 상관관계를 따져봤다. 정부는 2015년 1월 담뱃값을 2500원에서 4500원으로 인상한 바 있다.

분석 결과 흡연율은 2013년 20%에서 2016년 17.7%로 하락해 담뱃값 인상이 흡연율을 떨어뜨리는 데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같은 기간 흡연자가 금연을 하는 경우 몸무게가 평균 3.09㎏, BMI가 1.30만큼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한다.

과거 금연이 몸무게 증가로 이어진다는 가설은 일반인들의 통설이나 의학적 분석을 통해서는 제기되기는 했지만, 패널 분석을 통해 흡연과 몸무게의 인과 관계를 분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해당 논문은 설명했다.

김 교수는 논문에서 "담배가격 인상이 국민의 흡연율은 낮췄지만, 몸무게를 증가시킨 것으로 분석됐다"며 "흡연 못지않게 비만으로 인한 사회경제적 비용을 고려해 향후 금연 정책을 강화할 때 비만율 증가와 같은 부작용이 초래되지 않도록 보건정책과 교육이 병행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흡연이 식욕을 감소시키고 열량을 태우는 한편 신진대사 변화를 촉진해 몸무게가 감소시킬 수 있는 것은 그동안 여러 의학 논문을 통해 소개됐었다. 니코틴이 신체 조직 내에서 부분적으로 지방 분해를 증가시키고 지방 조직의 열 생성을 늘려 몸무게를 감소시킨다는 것이 근거였다.

rejune1112@fnnews.com 김준석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