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카메라맨 대동' 논란에 이근의 반박 "루머 역겹다. 그 분은..."

입력 2022.05.10 09:31  수정 2022.05.10 10:39
'카메라맨 대동' 논란에 이근의 반박 "루머 역겹다. 그 분은..."
지난 9일 공개된 우크라이나 국제의용군으로 참전 중인 해군특수전단(UDT/SEAL) 출신 유튜버 이근씨(예비역 대위) 모습(맨 오른쪽). (유튜브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우크라이나 국제의용군으로 참전 중인 해군특수전단(UDT/SEAL) 출신 유튜버 이근씨(예비역 대위) 측이 "우크라이나에 카메라맨을 달고 왔다"는 한국 의용군 A씨에게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지난 9일 이씨 측은 유튜브 채널 'ROKSEAL' 커뮤니티 게시판을 통해 '카메라맨 의혹'을 제기한 A씨의 주장을 반박했다.

먼저 이씨 측은 "이근 대위님에 관한 허위 사실을 유포할 시 바로 법적 검토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씨의 임무 수행 과정에 대해 설명했다.

이씨 측은 "이근 대위님은 우크라이나 전쟁 첫 시작부터 목숨 걸고 전투에 투입돼 국제군단의 가장 핵심적인 특수전 팀의 지휘관으로 임무 수행 중"이라며 "위험한 상황인 만큼 이근 대위님 팀은 2개월 넘게 전투를 하면서 지금까지 3명의 부상자가 생겼다"고 전했다.

카메라맨 의혹에 대해서는 "문모씨를 카메라맨이라며 허위 사실을 선동하고 있는데, 그는 해병대 수색대 중사 출신이다. 그분은 명확한 임무가 있었다"고 밝혔다.

글에 따르면 문씨의 임무는 국제형사재판소(ICC)에서 요청한 전쟁범죄 증거 자료 확보다. 다만 상황이 너무 위험해 이씨의 판단으로 문씨는 작전에 투입하지 않았다고 한다.

또 이씨 측은 A씨를 강하게 비난했다. 이씨 측은 "일반 육군 병사 출신에 전투 경험이 없는 A씨는 현재 우크라이나에서 뭘 하고 있는 거냐"면서 "전투 경험이 없는 자들은 의용군에 절대 지원하지 말라고 했다. 민폐가 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근 대위님은 전투 경험이 없는 A씨처럼 그냥 전쟁터에 서 있으려고 간 것이 아니라 가장 영향력 있게 도움 주기 위해서 간 것"이라고 말했다.

이씨가 우크라이나에서 하는 임무는 Δ선진국 특수전 기술과 노하우 부여 Δ현장 지휘관으로서 작전 전략 부여 Δ국제형사재판소에 제출할 전쟁범죄 증거 자료 확보다.

이씨 측은 "A씨는 프로가 아니기 때문에 거기까지 생각을 못 한다. 열심히 초소 당직 잘 서 있다가 돌아오라"고 비꼬았다.

또 A씨를 '러시아 프로파간다의 꼭두각시', '열등감 덩어리'라고 언급하며 "이근 대위님이 우크라이나에서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이고, 그곳에서 인정받고 있으니 이런 짓을 하는 것"이라고 했다.

끝으로 "우크라이나에선 무고한 사람들이 죽어가고 있는 한국 사람들끼리 이러고 있는 게 정말 역겹다"면서 "A씨가 퍼트린 허위 사실에 대해 제대로 법적 검토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우크라이나 현지에서 임무를 수행 중인 이씨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이씨는 수염이 덥수룩하게 자라 있었으며, 완전히 무장한 상태였다.


앞서 우크라이나 최전선에서 전투 중이라고 밝힌 A씨는 지난 8일 페이스북을 통해 "유튜버 이근, 로건. 애초에 군대에 카메라맨을 달고 오는 게 제정신이냐. 다른 외국인 병사들이 그거 보고 수군거리는 거 안 느껴졌는가"라는 글을 올렸다.

이 글에서 그는 "우리를 대표하는 양 행세했으면 도망치고 싶을 때 도망치고, 떠들고 싶은 대로 떠들면 안 된다"고 비판하며 "저 유튜버들하고 묶여서 (같은) 취급받는 것만큼 심한 모욕이 없다. 저들은 우리 일원이 아니니 제발 저들하고 엮지 말아 달라"고 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