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한동훈 청문회 내내 고성 내지른 女의원... 네티즌 "술을..."

입력 2022.05.10 07:05  수정 2022.05.10 17:48
한동훈 청문회 내내 고성 내지른 女의원... 네티즌 "술을..."
채널A 보도 갈무리
[파이낸셜뉴스] "가만히 계세요! 그만" "뭐라고요? 비꼬는 거냐?" "제 질문이 웃기냐?"
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진행한 한동훈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여야간 신경전이 이어진 가운데, 판사 출신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수진 의원(동작을)의 태도 논란이 불거졌다. 청문회를 지켜본 누리꾼들은 이 의원의 질의 태도를 두고 "너무 소리를 지르더라" "술 취한 줄 알았다" "청문회가 웃긴 건 처음이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날 청문위원으로 나선 이 의원은 한 후보자가 지난 부산고검 차장검사 시절인 지난 2020년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 당시,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와 카톡 대화를 건네받은 사실을 언급하며 맹공을 퍼부었다.

이 의원은 "검찰 간부였을 때 사적 경로를 통해서 대통령 후보자 배우자(김건희씨)하고 연락을 나눴는데, 대통령 배우자가 되면 카톡을 하겠습니까, 텔레그램을 하겠습니까"라는 질문을 던졌다. 한 후보자가 당황하자 "질문에만 빨리 답변하라"고 했다. 이에 대해 한 후보자는 "제가 특별히 영부인 될 분하고 연락할 일이 없다"고 답했다.

그러자 이 의원은 "그때는 왜 (김건희 씨와) 카톡을 330여회 주고받았냐"고 물었고, 한 후보자는 "당시 제가 부산고검 차장이었지만 조국 사건, 이재용 사건과 관련해 총장하고 연락이 되지 않았을 경우에 한해서 했다"라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그게 말도 안 되는 소리라는 걸 국민이 다 알고 있다"고 말했고 한 후보자가 "아닙니다"라고 하자, 이 의원은 손을 든 뒤 "그만"이라며 말을 끊었다.

이 의원은 이어 "대통령의 배우자가 되실 분하고 비선으로 연락하지 않을 거라는 보장이 있냐"고 재차 물었고 한 후보자는 이에 대해 "사실이 아닙니다"라고 답했다.

질의를 이어가던 이 의원은 "법무부장관 후보자는 검찰이란 조직을 위해 일하는 자리가 아니다. 명심하시라"고 했다. 이에 한 후보자가 "예. 잘 새기겠습니다"라고 답하자 "비꼬는 겁니까?"라고 되물었다.

이 의원 반응에 일부 국민의힘 의원들은 웃음을 터뜨렸다. 이 의원은 마이크가 꺼진 상태에서 "왜 웃냐. 왜 제 질문에 대해 킥킥대고 웃냐. 자꾸. 제 질문이 웃기냐?"라고 소리쳤다. 그러자 박형수 국민의힘 의원이 "네"라고 답했다. 이 의원이 불쾌해하자, 박광온 법사위원장이 박형수 의원에게 '주의' 를 줬다.

한동훈 청문회 내내 고성 내지른 女의원... 네티즌 "술을..."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일 서울 서초구 대법원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법원(법원행정처), 사법연수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2021.10.01.사진=뉴시스화상
이 의원의 질의태도에 부정적인 반응이 이어졌다. 국내 최대 온라인 커뮤니티인 디시인사이드에는 이 의원이 소리 지르는 것만 짜깁기 한 '이수진 취권 모음' '술주정 모음'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제작돼 올라오기도 했다.

한편 일부 커뮤니티에선 "듣기만 해도 시원해요" "열정이 넘쳐 보이셨다 "사이다" 등 이 의원의 질의태도를 지지하는 목소리도 있었다.

rejune1112@fnnews.com 김준석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