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카이스트에 300억 기부한 50대, 정체가...

입력 2022.05.09 15:01  수정 2022.05.09 17:13
카이스트에 300억 기부한 50대, 정체가...
[파이낸셜뉴스] 익명의 50대 기부자가 우수 과학인재 양성을 위해 카이스트(KAIST·한국과학기술원)에 300억원 상당의 재산을 쾌척했다. 이는 카이스트가 받은 역대 기부 중에서 7번째로 큰 액수다.

카이스트에 따르면 이름을 밝히기를 거부한 사업가가 300억원 가량의 전 재산을 기부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기부자는 역대 카이스트 고액기부자 중에서도 가장 나이가 적은 50대로 알려져 있으며 이름을 밝히는 것은 물론 기부 약정식 행사나 카이스트 관계자와 만남까지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익명의 기부자는 카이스트 기부 이전에도 10년 넘게 소외계층과 난치병 환자들을 지원해 왔다고 전해졌다. 카이스트 관계자에 따르면 기부자는 당초 장기적이고 효과적인 기부를 위해 사회적 기업을 창업하려는 계획을 숙고하기도 했으나, 이후 기업을 직접 운영하기보다는 다른 사람의 손에 맡겨 큰 파급효과를 얻는 것이 낫겠다는 판단을 하고 카이스트에 기부하기로 결심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익명의 기부자는 "살아가는데 필요 이상 돈이 쌓이는 것에 대한 부담이 항상 있었는데 앞으로는 홀가분한 기분으로 편하게 잠을 잘 수 있을 것 같다"며 "이번 기부가 카이스트 학생들의 젊음과 결합해 국가 발전 뿐만 아니라 인류사회에 이바지하는 성과를 창출하는 밑거름이 됐으면 싶다"고 말했다.

이광형 카이스트 총장은 "기부자가 지정하신 기부금 사용용도가 카이스트가 나가고자 하는 방향과 정확하게 부합한다는 점에서 학교를 향한 기부자의 깊은 관심을 느꼈다"며 "한창 사회 활동을 벌일 50대의 나이에 전 재산을 기부하는 결단을 내려준 기부자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카이스트는 이번에 받은 기부금을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의 장학금과 의과학 및 바이오 분야 연구 지원금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기부는 카이스트 설립 이후 최대 규모의 익명 기부다. 카이스트는 다른 익명의 기부자로부터 2017년과 2020년 두 차례에 걸쳐 총 135억원의 기부를 받은 바 있다.

rejune1112@fnnews.com 김준석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