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전교 1등이었는데... "대낮에 올림픽대로 활보했던 女, 사연 알고 보니

입력 2022.05.09 11:52  수정 2022.05.09 15:52
"전교 1등이었는데... "대낮에 올림픽대로 활보했던 女, 사연 알고 보니
대낮 올림픽대로 차도를 지나가는 여성. (유튜브 갈무리) © 뉴스1


"전교 1등이었는데... "대낮에 올림픽대로 활보했던 女, 사연 알고 보니
(SBS '궁금한이야기Y'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대낮 올림픽대로에서 한 손에 책을 든 채 차량 사이를 유유히 걸어간 여성의 정체가 밝혀졌다.

지난 6일 방송된 SBS '궁금한 이야기Y'에는 지난달 유튜브와 온라인 커뮤니티(공동체)를 들썩이게 한 여성 A씨의 친언니가 등장해 사연을 전했다.

앞서 A씨가 올림픽대로 왕복 8차선 도로 한복판을 걸어가는 영상이 퍼지면서 누리꾼들은 "귀신인 줄 알았다"며 깜짝 놀랐다. 한 누리꾼은 "(A씨가) 갓길로 맨날 지나다니는데 오늘은 차선을 걸어간다"며 그의 위험천만한 행동이 이전에도 여러 차례 있었다고 주장했다.

방송에서 A씨의 가족은 "동생이 이토록 위험한 일상을 보낸 지 짐작조차 하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A씨의 언니는 "(영상을 보니) 누가 봐도 내 동생이었다. 어디까지 걸어갔었다고 말로만 들었지 그렇게 화면으로 본 건 처음이니까 손이 떨렸다"고 말했다.

A씨가 올림픽대로를 건넌 이유에 대해 언니는 "아마 다니는 교회로 가지 않았나 싶다. 신앙 쪽으로 미쳐 있다"고 밝혔다.

학창 시절 전교 1~2등을 다툴 정도로 똑똑했다는 A씨는 유학을 다녀온 20대 초반부터 조금씩 이상해졌다고 한다. 자기 몸 안에 할머니가 있는 것처럼 이상한 말을 한다거나 한밤중 집에서 도망쳐 기도원으로 가는 등 교회에 광적인 집착을 보였다는 것이다.

A씨 때문에 온 가족이 애를 먹었지만, 어머니는 별다른 이상함을 느끼지 못했다고 한다. A씨의 언니는 "동생이 이상한 소리 할 때, 누가 봐도 이상한 소리인데 엄마는 신이 하는 소리라면서 귀를 기울이시더라"며 "엄마가 (동생에게) 손을 얹고 '마귀야 나가라' 하면서 기도하셨다"고 했다.

A씨는 보행자 출입이 금지된 올림픽대로를 걸어간 이유를 묻자 횡설수설했다. 그는 "저는 면허증이 없어서 그런 위험한 길인지 모르고 흘러들어갔다"라며 "저 별로 문제없어요. 그냥 저도 그때 미쳤나 봐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갑자기 가다가 조폭 같은 무서운 사람들인 줄 알고 시커먼 사람들이 보였다"라고도 했다.


가족들은 A씨를 설득해 병원을 찾았다. A씨를 상담한 정재훈 정신과 전문의는 "초기에는 환청과 망상이 주된 증상이었을 것 같은데 지금은 조현병과 조울증이 함께 있는 상태"라고 진단했다. 결국 A씨는 가족들의 응원을 받으며 입원 치료를 받기로 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