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윤민수 당황하게 한 아들 윤후의 발언 "여자친구랑..."

입력 2022.05.09 08:23  수정 2022.05.09 09:36
윤민수 당황하게 한 아들 윤후의 발언 "여자친구랑..."
KBS 2TV '자본주의 학교'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어느새 훌쩍 커버린 '국민조카' 윤후가 지난해 '썸'을 많이 탔다고 고백했다.

지난 8일 방송된 KBS 2TV '자본주의 학교'에서는 자이언티와 음악 작업을 하는 윤민수의 아들 윤후의 모습이 공개됐다.

녹음을 마친 윤후는 아빠 윤민수와 만나 레스토랑으로 이동해 파스타를 먹었다.

크림파스타를 먹던 윤후는 "크림 안 좋아하는데 이건 맛있다"고 말했다.

이에 윤민수는 "나중에 여자친구 생기면 이런 데 데리고 와"라고 말했고, 윤후는 "여자친구가 좋아하긴 하겠다"고 답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출연자들은 이구동성으로 "여자친구가 있는 것이냐"라며 궁금해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윤후는 "이건 처음으로 말하는 것 같다"며 "썸은 엄청 많이 탔다. 작년에 엄청 많이 탔다. 10번은 탄 것 같다"며 17년 '모쏠 인생'에 일어났던 일어난 일을 고백했다.

윤후의 말에 출연자들은 깜짝 놀랐고 아빠 윤민수 역시 "나는 한 번밖에 몰랐는데"라며 아빠 미소를 지었다.

이날 함께 자리한 유일한 10대 출연자 가수 정동원 또한 "나 역시 있다.
솔직하게 고백하겠다. 나의 사랑은 팬 여러분들이다"라는 답을 내놔 탄식을 이끌어냈다.

한편 윤후는 아버지인 가수 윤민수와 함께 2013년 방영된 MBC 예능 프로그램 '일밤-아빠! 어디가?'에 출연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