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한동훈 딸 논란에 조국 뜻밖의 발언 "압수수색은..."

입력 2022.05.09 08:48  수정 2022.05.09 09:27
한동훈 딸 논란에 조국 뜻밖의 발언 "압수수색은..."
조국 전 법무무 장관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 News1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8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논문 대필' 의혹을 언급하며 비판을 이어갔다. 한 후보자는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장 당시 조 전 장관 일가 수사를 지휘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 후보자 딸의 논문 대필 의혹 관련 기사를 공유하며 "보수언론에게 한동훈(딸)은 '성역'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는 "체험·인턴활동을 확인한다는 이유로 한동훈 (당시) 대검 반부패 부장의 지휘에 따라 내 딸의 고교 시절 일기장, 신용 카드 및 현금 카드 내역, 고등학교 생활기록부 등이 압수수색이 되던 도중 또는 그 후 이런 일이 진행되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 후보자 자녀의) 논문 실적은 송도 소재 모 국제학교의 생활기록부 또는 그의 준하는 문서에 기록되어 있을 것"이라며 "이에 대한 즉각적인 압수수색이 왜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가. 언론은 왜 이런 '선택적 수사'를 비판하지 않는가"라고 적었다.

조 전 장관은 "내 딸의 경우 불법으로 유출된 고교 생활기록부에 기록된 경력 관련 기관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이 이뤄졌다"며 "그리고 (수사기관은) 그 불법유출자의 신원은 확인되지 못했다고 밝혔다. 당시 누가 유출했을까. 왜 못 잡을까"라고 했다.

조 전 장관은 한 후보자 딸을 상대로 제기된 의혹과 관련해 연일 비판 글을 게시하고 있다.

그는 지난 6일에도 SNS를 통해 "내 딸과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아들을 할퀴고 물어뜯은 후 저잣거리에 내걸었던 조중동 등 보수언론이 한동훈 장관 후보(딸) 의혹에 대해서는 해명을 실어주는 데 급급하다"고 주장했다.

앞서 한겨레신문은 같은 날 한 후보자 딸이 지난 2월 전세계 사회과학 분야 학술논문 데이터베이스인 'SSRN(사회과학네트워크)'에 올린 논문의 문서정보에 케냐 출신 대필 작가의 이름이 적혔다는 사실을 보도하면서 논문 대필 의혹을 제기했다.

한동훈 딸 논란에 조국 뜻밖의 발언 "압수수색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왼쪽)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 News1 인수위사진기자단 /사진=뉴스1
해당 보도에 한 후보자 측은 입장문을 내고 "후보자 딸이 작성한 '논문'이라고 보도된 글은 논문이 아니라, 온라인 첨삭 등의 도움을 받아 작성한 3페이지(참고문헌 표기 포함 시 4페이지)짜리 연습용 리포트 수준의 글"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고교생의 학습 과정에서 연습용으로 작성된 것으로 실제 입시 등에 사용된 사실이 없으며 사용할 계획도 없다"며 "공직후보자를 검증하는 인사청문법의 취지, 미성년자자녀 보호 필요성 등을 고려할 때 후보자가 관여한 바 없는 미성년 자녀의 상세 활동에 대해 일일이 구체적으로 답변드릴 수 없다는 점을 양해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9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연다. 한 후보자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최측근 인사로 분류되며 더불어민주당이 주요 타깃으로 삼아온 만큼 청문회에서 여야간 치열한 공방이 예상된다.

rejune1112@fnnews.com 김준석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