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홍준표의 묵직한 한 방 "윤심팔이 극성, 윤희숙 행태도..."

입력 2022.05.09 07:39  수정 2022.05.09 10:45
홍준표의 묵직한 한 방 "윤심팔이 극성, 윤희숙 행태도..."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을 이틀 앞둔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에서 국방부 의장대가 취임식 리허설이 진행되고 있다. (공동취재)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홍준표 국민의힘 대구시장 후보는 9일, 지방선거 및 보궐선거 공천을 놓고 윤심(尹心) 팔이가 극성을 떨치고, 자신의 처지를 망각하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이건 아니다"며 작심 비판했다.

홍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21대 총선 참패는 무원칙한 막천이 원인으로 공당의 공천은 원칙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윤희숙 전 의원을 불러 세운 뒤 "부동산투기 혐의로 스스로 의원직을 사퇴하고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당대표와 안철수의 인천 계양을 불출마를 비난 하면서 자신의 격을 착각하고, 연고도 없는 인천에 자객공천을 해 주면 나간다며 공천을 희화화하고 있다"며 "그건 아니다 싶다"고 지적했다.


또 홍 후보는 "떠도는 헛소문이길 바라지만 취임식 참석을 내걸고 공천을 요구한다거나 있지도 않은 윤심(尹心)을 내세워 또다시 공천 사기나 치려고 하는 행태가 있다면 모두 정상적이지 않다"고 입맛을 다셨다.

이는 대구정가를 중심으로 나돌고 있는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 초청을 받은 박근혜 전 대통령 측이 유영하 변호사 공천을 요구했다, 모 보궐선거 후보가 윤심을 앞세우고 있다는 소문을 경계한 것이다.

이에 홍 후보는 "이제 당도 여당이 됐으니 원칙을 세우고 조금 더 무게감 있게 대처했으면 좋겠다"고 조언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