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고민정, 지선 앞두고 오세훈에게 건넨 뜻밖의 한마디 "앞마당 청소를..."

입력 2022.05.09 04:59  수정 2022.05.09 10:13
[파이낸셜뉴스]

고민정, 지선 앞두고 오세훈에게 건넨 뜻밖의 한마디 "앞마당 청소를..."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 /사진=뉴시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오세훈 서울시장을 비난했다. 서울시의 한강공원의 쓰레기 관리가 되지 않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오늘 9일 고 의원의 페이스북을 보면 "한강공원은 서울시에서 관리한다는 건 당연히 알고 계실 거다. 그런데 보시다시피 관리가 전혀 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곳은 시장님께서 살고 계신 집앞이면서, 오 시장님의 성과라며 자부하고 계시는 자벌레 건축물 앞이기도 하다"며 광진구 뚝섬 한강공원 곳곳에 떨어진 쓰레기 사진 3장을 올렸다.

고 의원이 소개한 사진 속 장소는 '뚝섬 자벌레' 인근이다. '뚝섬 자벌레'는 2009년 오 시장 재임 당시 150억원을 투자해 지은 전망대 겸 문화공간이다.

이어 고 의원은 "보통 아침시간에는 지난밤 사이 버려진 쓰레기 청소가 되어 있기 마련인데 보시는 대로다"고 지적했다.
그는 "코로나19로 지친 마음을 자연 속에서 만끽하셔야 하는데 쓰레기로 주민들께서 눈살을 찌푸리신다"면서 "수없이 이곳을 다녀봤지만 이런 풍광은 처음이다"고 덧붙였다.

고 의원은 오 시장에게 "전체 서울시를 조망하느라 여념이 없겠지만 집 앞마당 청소는 부탁드린다"고 비꼬았다. 이어 "오늘 귀갓길이나 내일 출근길에는 한번쯤 둘러봐 달라"고 했다.

고민정, 지선 앞두고 오세훈에게 건넨 뜻밖의 한마디 "앞마당 청소를..."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오세훈 서울시장을 비난하며 올린 한강 사진. /사진=고민정 의원 페이스북


ck7024@fnnews.com 홍창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