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돼지 발정제' 의혹 재해명한 홍준표 "같이 하숙하던 S대생들의.."

입력 2022.05.08 13:33  수정 2022.05.08 13:40
'돼지 발정제' 의혹 재해명한 홍준표 "같이 하숙하던 S대생들의.."
홍준표 국민의힘 대구광역시장 후보가 6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제8회 동시지방선거 국민의 힘 광역단체장 후보 공천장 수여식'에서 선거운동복을 입고 있다. (공동취재)2022.5.6/뉴스1 /사진=뉴스1화상
[파이낸셜뉴스] 홍준표 국민의힘 대구시장 후보가 이른바 '틀튜브'(어르신들이 운영하는 유튜브를 이르는 멸칭)를 직격했다. 홍 후보는 "음해가 난무하여 진실로 둔갑하고 거짓이 가감없이 통용되는 사회는 병든 사회"라며 자신이 비난 받는 몇몇 사례에 대해 직접 해명에 나섰다.

홍 후보는 8일 페이스북을 통해 "언제나 저를 공격할 때 반대편들은 원내대표 특활비(특수활동비)를 유용했다고 아직도 음해하고 있지만 그 건은 고발까지 당해 무혐의 처분도 받은 일도 있고 해서 다시 한 번 이를 해명하고자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홍 후보는 "통상 국회의원 활동을 할 때 기자분들이나 외부 인사들과 하는 오·만찬 비용이 선수가 높아 질수록 많이 든다"고 썼다.

이어 "남에게 얻어 먹는 것이 아니라 주로 제가 사는 편이라서 한 달에 세비 절반인 400~500만원은 든다"며 "원내대표 시절에는 특활비가 나오기 때문에 그 돈으로 대체하고 세비가 그 만큼 남기 때문에 그 세비를 집에 생활비로 줬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걸 잘못 인용 보도한 일부 언론의 오보로 여지껏 그 특활비 사건이 저를 음해하는 수단으로 이용되는 것은 참으로 유감"이라고 했다.

2017년 대선 당시 불거진 이른바 '돼지 발정제' 논란에 대해서도 재차 해명했다.

홍 후보는 "대학교 1학년인 18살 때 학교 앞 하숙집에서 일어났던, 같이 하숙하던 S대 생들의 사건을 (자서전에) 에피소드로 쓴 것을 마치 제가 한 것으로 지난 탄핵대선 때 좌파들이 드루킹을 중심으로 거짓 소문을 낸 것"이라며 "그걸 아직도 음해 수단으로 공격하는 것은 참으로 유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 한국 사회가 가짜뉴스가 난무하는 사회로 가고 있는 것은 일부 언론의 오보도 문제이지만 무엇보다 자극적인 용어로 국민들을 기만하고 그걸로 돈을 버는 이른바 틀튜브(어르신들이 운영하는 유튜브를 이르는 멸칭)의 악행이 더 심각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홍 후보는 지난달 26일 국민의힘 대구시장 후보로 선출되면서 대구 수성을 지역구 국회의원직을 사퇴한 바 있다.

rejune1112@fnnews.com 김준석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