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11살 장애 있는 여아 데리고 모텔 온 60대男, 왠지 수상함 느낀 주인은...

입력 2022.05.07 10:09  수정 2022.05.07 10:27
11살 장애 있는 여아 데리고 모텔 온 60대男, 왠지 수상함 느낀 주인은...
© News1 DB

(완주=뉴스1) 이지선 기자 = 장애가 있는 여자 어린이를 모텔로 데려간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완주경찰서는 A씨(60대)를 미성년자 약취·유인 혐의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A씨는 지난 5일 오후 4시께 장애가 있는 B양(11)을 완주군의 한 숙박업소로 데려간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A씨는 집 밖에서 혼자 놀고 있던 B양에게 "얘기 좀 하자"고 말한 뒤 숙박업소로 데려갔다.

숙박업소 주인은 어린아이를 데리고 와 방을 달라고 요청한 A씨를 수상하게 생각하고 경찰에 곧바로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숙박업소에서 A씨를 체포했다.
이후 B양의 부모와 상의한 뒤 B양을 시설에서 임시 보호하기로 했다.

완주 경찰은 사건을 전북경찰청 여성청소년범죄수사대로 이관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주민 신고와 빠른 초동 대처로 더 큰 참사를 예방했다"며 "아이가 어리고 장애가 있는만큼 전문 수사관에게 맡기기 위해 전북청으로 사건을 이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