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차량 앞 몰려든 극성팬에 폭발... 기아타이거즈 치어리더가 올린 영상

입력 2022.05.06 07:17  수정 2022.05.06 10:24
차량 앞 몰려든 극성팬에 폭발... 기아타이거즈 치어리더가 올린 영상
치어리더 이다혜 인스타그램 갈무리
[파이낸셜뉴스] 프로야구 기아타이거즈 등에서 치어리더로 활동 중인 이다혜가 극성팬들로 인한 고통을 호소하며 "선 좀 지키라"고 경고했다.

이다혜는 5일 밤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주차된 차량 앞에 몰려든 일부 극성팬들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하며 "제발 그만 좀 하라"는 글을 올렸다.

이 영상에는 주차장에 주차된 차량 앞에 몇몇 남성 팬들이 모여 있는 모습이 촬영됐다.

이다혜는 "어떻게든 핸드폰 번호와 집 주차 딱지 보고 주소 알아내려고 차 가까이 와서 이게 뭐하는 짓이냐"면서 "이 사진 말고도 다른 사진으로 제보받아서 얼굴 다 봤다"고 분노했다.

이어 "부끄러운 줄 아시고 두 번 다시 아는 척 안 해주셨으면 좋겠다"며 "선 좀 지키고 적당히 좀 하길"이라고 경고했다.

이다혜가 올린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부끄럽다" "저기 있는 사람들 전부 스토커 아니냐" "너무 심하다"고 극성팬들의 행동을 비판했다.

이다혜는 기아타이거즈와 한국전력빅스톰, 대구한국가스공사페가수스에서 치어리더로 활동하고 있다.

한편 지난해 4월 제정된 스토킹 처벌법에 따르면 지속·반복적으로 스토킹을 하는 경우 3년 이하 징역이나 3000만원 이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다.

rejune1112@fnnews.com 김준석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