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1987년 전주터미널서 잃어버린 가족을 드디어...

입력 2022.05.02 18:56  수정 2022.05.02 20:51
1987년 전주터미널서 잃어버린 가족을 드디어...
35년 전 헤어진 어머니와 형제를 만난 정옥씨 가족의 모습 부산진경찰서 제공
35년 전 가족과 헤어진 한 여성이 경찰의 도움으로 극적인 만남을 이룰 수 있었다.

부산진경찰서는 2일 '리멤버 프로젝트'를 통해 박정옥씨(41·가명)와 그 가족이 다시 만나는 가족상봉행사를 개최했다. 경찰의 리멤버 프로젝트는 장기실종아동 사건을 재검토해 다시 가족의 일원으로 돌려보내는 시책이다. 지난 한 해 경찰은 약 900건에 달하는 실종사건을 처리했으며 올 2월에는 56년 전 헤어진 자매를 찾아내 상봉행사를 개최한 적이 있다.

정옥씨가 경찰에 도움을 요청한 건 올 2월이었다. 정옥씨는 "가족을 찾고 싶다"면서 부산진경찰서 실종팀에 본인의 유전자를 등록했다. 정옥씨는 "어려운 환경에서도 씩씩하게 잘 살아왔다"면서 "하지만 잃어버린 가족은 언제나 마음 한 쪽에 그리움이라는 이름으로 버티고 있었고 오랜 고민 끝에 경찰에 도움을 청하기로 결심한 것"이라고 말했다.

정옥씨 가족의 사연은 지난 1987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설 연휴를 맞아 가족들과 함께 전주에 있는 외삼촌댁을 방문한 정옥씨 가족은 전주시외버스터미널에서 정옥씨를 잃어버렸다. 정옥씨가 발견된 곳은 전주의 한 노상 앞에서였다. 이후 가족을 찾지 못한 채 보육원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 정옥씨의 경우 가족을 찾을 수 있는 단서가 많지 않았다. 경찰은 그동안 실종자 명단에 올려진 각종 자료를 모두 재검토하기 시작했다. 대상자 556명을 추려냈고, 정옥씨의 신고내용을 토대로 최종 6명으로 압축시켰다. 그런데 이 6명 가운데 정옥씨의 가족이 있었다. 경찰은 정확한 판단을 위해 탐문 및 어머니와의 유전자 검사를 통해 최종 정옥씨의 가족을 찾았다.

이날 어머니를 만난 정옥씨는 "지금까지 잘 살아왔다. 가정도 꾸렸고 일도 잘 하고 있다"면서 포옹했다. 정옥씨의 언니는 "기적과도 같은 일"이라며 "먹고살기도 힘들었고 사람을 찾기도 어려운 시기였다.
저도 그때 너무 어려서 잘은 모르지만 형제들이 정옥이를 찾아다녔던 기억이 나요"라고 말했다.

부산진경찰서 실종팀 김동희 경장은 "경찰은 다양한 추적 기법을 통해 잃어버린 가족을 찾을 수 있도록 돕고 있다. 2008년부터 모든 실종 사건을 데이터화하고 실종 수사를 원활히 하기 위해 실종 프로파일링 시스템을 구축했다"면서 "유전자 검사는 부모와 자녀의 관계를 명확히 밝힐 수 있는 수사기법이지만 부모와 자녀 각자가 검사결과 보관기한 내에 실종신고를 해야 그 일치 여부를 현출할 수 있는 만큼 여전히 실종자의 발견은 수사관의 노력이 가장 중요한 요소"라고 설명했다.

demiana@fnnews.com 정용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