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제

크레파스 사러갔다 도둑 만난 英 모녀, 추격전 벌인 끝에...

입력 2022.04.11 16:33  수정 2022.04.11 16:55
기사내용 요약
상점 물건 훔친 도둑 차로 추적…경찰 신고해 검거
4살 딸 추격전 정신없는 엄마에게 "경찰을 부르자"
엄마 정신 차리고 경찰 신고…도둑 절도 혐의 기소

크레파스 사러갔다 도둑 만난 英 모녀, 추격전 벌인 끝에...
[서울=뉴시스] 지난 9일 영국 노스웨일즈 프레스타틴의 한 상점에서 도둑과 추격전을 벌인 리사 에터리의 딸 리디아(4). (사진=리사 에터리 페이스북 갈무리) 2022.04.11.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수진 인턴 기자 = 영국에서 크레파스를 사러 갔다가 마주친 도둑을 차로 추격전을 벌여 잡은 용감한 4살 소녀와 엄마의 사연이 화제다.

10일(현지시간) 영국 미러에 따르면 영국의 리사 에터리(28)는 딸 리디아(4)를 데리고 전날 노스웨일즈 프레스타틴의 한 상점에 가던 중 도둑을 발견했다.

리사와 리디아는 크레파스를 사러 가던 중이었으며, 그때 물건이 가득 든 가방을 든 남성이 리사의 차 앞으로 달려들었다. 이 남성은 근처 상점에서 보석과 향수 등 물건을 다수 훔친 뒤 도주 중이었다.

리사는 이 남성이 도둑임을 알아챘고, 리디아를 옆에 태운 채 차를 몰아 도둑을 추적했다. 마침내 인근 부동산에서 한 여성과 얘기하는 남성을 발견했다.

리사는 당황해 어떻게 해야 할지 확신이 서지 않았다. 하지만 "경찰을 부르자"는 리디아 말에 정신을 차렸고, 곧 경찰에 신고했다.

리사는 부동산에 있던 여성에게 다가가 남성과 무슨 말을 나눴는지 물어봤다. 철로 옆 다리로 가는 길을 물었다는 말을 들은 뒤 경찰에게 다시 전화해 안내했다.

몇 분 후 경찰이 도착했고, 짧은 추격 끝에 남성을 체포하는 데 성공했다. 조사 결과 이 남성은 거처가 불분명한 30세였으며, 결국 절도 혐의로 기소됐다.

리사와 리디아는 다시 크레파스를 사기 위해 상점으로 향했다.
도둑을 잡았다는 소식을 들은 상점 주인은 리디아에게 갖고 싶은 장난감을 고르도록 했다.

리사는 "딸이 얼마나 용감한지 정말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노스웨일즈 경찰도 "도둑을 발견했을 때 매우 용감하게 행동한 4살 리디아에게 큰 감사를 전하고 싶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atertru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