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文 대통령, 덤덤히 밝힌 심경 "하루 더 청와대에 있고 싶은 대통령이..."

입력 2022.04.08 04:59  수정 2022.04.08 09:23
文 대통령, 덤덤히 밝힌 심경 "하루 더 청와대에 있고 싶은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격려 오찬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청와대 제공)2022.4.7/뉴스1 /사진=뉴스1화상
[파이낸셜뉴스] "정말 하루를 더 여기서(청와대) 있고 싶은 대통령이 누가 있을까요"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과 함께 청와대를 떠나고 싶다는 취지의 뜻을 참모진에게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7일 MBN '뉴스와이드'에 출연해 '퇴임 후 잊혀진 삶을 살고 싶다는 문 대통령 표현의 정확한 의미가 무엇인가'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문 대통령의 최근 발언을 소개했다.

박 수석은 "아마 대한민국 대통령 임기를 마치시는 분은 누구나 그런 생각을 하실 것"이라며 "며칠 전 참모 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5월 9일 자정에 청와대를 떠나느냐, (청와대에서 마지막 밤을 보낸 뒤) 10일 아침에 윤 당선인 취임식장으로 바로 갈 것인가 문제가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그때 문 대통령은 '정말 하루를 더 여기서(청와대) 있고 싶은 대통령이 누가 있을까'라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박 수석은 "그만큼 전력을 다해서 모든 것을 쏟아온 임기이기 때문에 하루라도 더 빨리 나가서 스스로의 삶을 살고 싶은 욕심은 문 대통령뿐만 아니라 누구나 다 하실 것"이라며 "그만큼 대통령직이 힘들다는 것을 옆에서 볼 때마다 많이 느낀다"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2020년 1월14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대통령을 하는 동안 전력을 다하고 대통령을 마치고 나면 잊혀진 사람으로 돌아가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달 30일에도 문 대통령은 "남은 기간 동안 최선을 다하고 자연으로 돌아가서 잊혀진 삶, 자유로운 삶을 살겠다"고 재차 말했다.

rejune1112@fnnews.com 김준석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