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주차장 접촉 사고, 피해자가 가해자에게 받은 선물이..

입력 2022.04.07 08:36  수정 2022.04.07 14:29
주차장 접촉 사고, 피해자가 가해자에게 받은 선물이..
사고로 찌그러진 차주 A씨의 번호판, A씨가 받은 선물. ('보배드림' 갈무리) © 뉴스1


주차장 접촉 사고, 피해자가 가해자에게 받은 선물이..
차주 A씨와 사고 낸 B씨가 나눈 문자메시지. ('보배드림'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자기 차를 들이받은 사람을 용서해준 차주가 사고 가해자로부터 예상치 못한 선물을 받은 사연이 공개돼 훈훈함을 주고 있다.

차주 A씨는 지난 6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며칠 전 겪은 주차장 내 접촉 사고와 처리 결과에 대해 글을 올렸다.

글에 따르면 A씨가 아파트 주차장에 차를 두고 외출한 어느 날, "실수로 (A씨의) 차를 긁었다"는 식자재 운반업자 B씨의 연락을 받았다.

B씨는 "포터 뒤쪽에 방향지시등 튀어나온 게 걸렸다. 사고 내서 죄송하다"고 연신 사과했다. 이에 A씨는 "확인하고 연락드리겠다. 일단 가시라"라고 대응했다.

A씨의 차량은 범퍼가 살짝 긁히고, 번호판과 지지대가 찌그러진 상태였다. 이후 A씨는 곧바로 정비소에 맡겨 차를 말끔하게 수리한 뒤 B씨에게 연락했다.

A씨는 "부품비와 수리비가 얼마 안 나와서 그냥 제가 부담하겠다"며 "다음부턴 조심해서 운전 부탁드린다. 추운데 수고하셔라"라고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그러자 B씨는 "사장님, 감사합니다. 실례가 안 된다면 몇 동, 몇 호에 사는지 알려달라"며 "작은 성의라도 드리고 싶다. 고맙다"고 했다.

A씨가 "초코파이 주시면 잘 받겠다. 다른 건 사양하겠다"며 농담을 던지자, B씨는 "초코파이는 없다. 초콜릿이나 과자 종류, 주방 세제, 샴푸, 바디워시 등을 드릴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A씨는 사고가 크지 않았고, B씨의 진심 어린 사과에 선물을 받기 민망해 "괜찮다"고 했다. 그럼에도 B씨는 간식 한 상자를 A씨 집 앞에 두고 성의를 표시했다. 상자 안에는 과자를 비롯해 세제 등이 한가득 담겨 있었다.

A씨는 "(수리) 비용도 적고, 차에 흠집이 없어서 그냥 넘어가려고 한 건데 괜히 제가 더 받은 기분"이라며 B씨에게 고마워했다.


끝으로 그는 "사고 처리보다 이렇게 과자 받으니 더 기분 좋다"며 "정말 별거 없는 사고였고, 이 핑계로 차 점검도 받았는데 너무 큰 걸 받아서 오히려 죄송하다. 감동받았다"고 전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훈훈하다", "상식적인 가해자와 피해자", "이게 사람 사는 맛이다", "기분 좋아지는 사연" 등의 반응을 보였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