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개딸'에 결국 두 손 든 이재명 "고민 많았는데..."

입력 2022.04.04 04:30  수정 2022.04.04 11:08
'개딸'에 결국 두 손 든 이재명 "고민 많았는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3일 서울 종로구 보신각에서 열린 '우리 모두를 위해, 성평등 사회로' 유세에서 박지현 중앙선대위 디지털성범죄근절특별위원장을 비롯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2022.03.03.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이 자신의 팬카페에 등장해 감사 인사를 했다.

이 상임고문은 2일 밤 자신의 팬카페 '재명이네 마을'에 '이장 한다잔(잖)아'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상임고문은 "사실 고민 많았는데 투표까지 해 결정했으니 (이장 자리를) 거부할 수가 없잖아"라며 "마을 주민 여러분의 봄날 같은 따스한 사랑에 너무 감사하잖아"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우리 모두 함께 손 꼭 잡고, 동막골 같은 행복한 마을 한번 만들어보자. 내가 먼저 존중하고, 지향이 같다면 작은 다름은 사랑으로 감싸주면 더 좋잖아"라고 했다.

끝으로 "개딸, 냥아, 개삼촌, 개이모, 개언니, 개형 그리고 개혁동지와 당원동지 시민 여러분 깊이 사랑한다"라고 덧붙였다.

이곳에서 20·30 여성 지지자들은 스스로를 '개딸(성격이 드센 딸, 개혁의 딸)', 4050 지지자들은 '개삼촌'·'개이모'라고 부른다. 또 회원들은 친근감을 위해 '-잖아'를 '-잔아', '-자나'라고 표기하는 등 이른바 '자나체'를 사용하고 있다.

'개딸'에 결국 두 손 든 이재명 "고민 많았는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의 팬카페 '재명이네 마을' 갈무리
이 상임고문의 팬카페 '재명이네 마을'은 지난달 10일 개설됐다. 3일 기준 회원수가 17만8000명을 돌파했다. 이 상임고문은 이 카페에서 ‘이장님’이라는 회원 등급으로 분류된다.

한편 지난달 31일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 상임고문이 '온라인 플랫폼'으로 정치 활동을 재개할 것이라면서 시민 참여형 온라인 플랫폼을 기획 중이라고 전한 바 있다.

민주당에 따르면 3월 10~15일 엿새 동안 11만7700명이 새로 입당했다.
특히 민주당 소속 광역단체장 성범죄 사건 등으로 민주당에 등 돌렸던 2030 여성들이 '입당 러시'를 이끌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앞서 제 20대 대통령 선거 지상파 방송3사 공동 출구조사에 따르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전 후보의 20대 여성 득표율은 58%, 30대 여성 득표율은 49.7%로 조사됐다. 이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득표율이 각각 33.8%, 43.8%로 조사된 것과 비교하면 24.2%p, 5.9%p 높은 수치였다.

rejune1112@fnnews.com 김준석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