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9억→16억' 늘었다는 이상민, 실제 빚 확인해봤더니...

입력 2022.03.29 08:49  수정 2022.03.29 15:50
'9억→16억' 늘었다는 이상민, 실제 빚 확인해봤더니...
방송인 이상민©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그룹 룰라 출신 방송인 이상민에 대한 '빚쟁이 코스프레' 의혹이 일부에서 제기됐지만, 유튜버 이진호는 "최근 다시 빚이 늘어났다"라는 의견을 냈다.

지난 28일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에는 '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시됐다.

해당 영상에서 이진호는 "방송인 이상민씨의 빚쟁이 코스프레 논란은 한동안 연예가를 뜨겁게 달궜던 사안"이라며 "방송 대상까지 휩쓸며 전성기를 보내고 있지만 어찌 된 일인지 그의 빚은 줄어들고 있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고 얘기했다.

이진호는 "이상민은 최근 9억원이 남았다는 빚이 다시 16억원대로 늘었다고 밝히면서 역풍을 마주하게 됐다"라며 "(이에) 이상민씨가 빚쟁이가 아니다로 보는 시선이 강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진호는 "용산에서 월 400만원대 월세에 살던 이상민은 최근 파주로 이사갔다"라며 "스스로 밝힌 보증금 5000만원 월세 200만원대였는데, 복층집에 발코니까지 따로 있는 단독(주택)이었기 때문에 말이 나왔다"라고 했다. 이어 "최근 코인에까지 투자했다고 밝히기도 했는데 ,8배 오르면 집을 사라는 탁재훈의 말을 통해 (이상민이) 최소 1억원에서 2억원 정도의 현금을 코인에 투자했다는 말이 나왔다"라며 "이 때문에 빚쟁이로 보기 어렵다는 의혹이었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진호는 "(이상민의 집은) 파주에서도 중심이 아닌 외곽지역이었고 큰 도로에서도 여러곳의 작은 도로를 거쳐야만 접근할 수 있었다"라며 "단지는 아직 제대로 형성되지 않아서 식당 및 편의점 등의 기본 편의시설조차 없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실제 시세가 보증금 5000만원에 월세 200만원이 맞았다는 게 확인됐다"라고 했다.

이진호는 또한 "이상민씨의 빚은 악성 채무라는 제보를 받았다"라며 "(이상민은) 적은 액수를 가진 채권자의 빚부터 갚는 방식으로 상환을 진행해왔는데, (이 과정에서) 갚지 않았어도 될 빚을 갚아야 하거나 채무액이 늘어나는 케이스가 생겼다"라고 했다.

이진호는 "(이상민이) 적은 액수의 빚을 가진 채권자의 채무부터 변제하면서 결과적으로 가장 많은 돈을 빌려줬던 채권자 3인만 남은 상황이었다"라며 "채권자 두 명의 빚은 거의 다 갚았고, 가장 많은 채무액을 가진 채권자만 남았다"라고 했다.
이어 "문제는 채권자의 요구였는데, 해당 채권자가 이자 및 장기간 지속된 채무라는 이유로 24억원을 요구했기 때문이다"라며 "당초 9억원만 남았다고 생각한 이상민씨 입장에서는 받아들이기 힘든 조건이었다"라고 했다.

이진호는 "채권자가 법무법인을 통해 내용증명까지 보내면서 법적 분쟁으로 비화될 수 있는 상황이었다"라며 "양측의 법률대리인이 나서 금액조정을 이어갔다, 진통이 이어진 끝에 17억원으로 채무액을 최종 확정지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진호는 "이상민씨는 측근을 통해서 '시청자들 입장에서는 충분히 빚쟁이 코스프레라고 느낄 수 있다고 생각한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모든 채무금액에 대한 협의를 마쳤기 때문에 앞으로는 여유가 생길 것 같다, 빚쟁이 콘셉트라는 부분은 앞으로 줄여나가도록 하겠다'라고 뜻을 전해왔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