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버스에서 쓰러진 70대...목숨 구한 승객 3명의 정체

입력 2022.03.28 13:48  수정 2022.03.28 14:03
버스에서 쓰러진 70대...목숨 구한 승객 3명의 정체
(출처=뉴시스/NEWSIS)


[대전=뉴시스]김도현 기자 = 건양대병원 의료진이 버스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승객을 심폐소생술로 구했다.

28일 건양대병원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전 7시30분께 대전 중구 태평동의 도로를 달리던 버스에서 70대 승객이 의식을 잃으며 쓰러졌다.

승객들은 곧바로 기사에게 알려 버스를 정차시켰다. 이 버스를 타고 출근하던 건양대병원 의료진 3명이 쓰러진 승객에게 다가가 번갈아가며 약 10분 동안 심폐소생술을 했다.

승객은 의식을 되찾았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가 응급조치하며 승객을 건양대병원 응급실로 이송했다.


승객은 건양대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으며 빠르게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초로 심폐소생술을 한 이한별씨는 “병원에 근무하면서도 실제 이런 일이 생길 줄은 몰랐는데 응급상황이 발생하니 본능적으로 현장에 뛰어들게 됐다”며 “당시 함께 있던 승객들과 119구급대원들에게도 감사하다”고 말했다.

쓰러진 승객의 부인은 “병원 의료진이 버스에 탑승하고 있었다는 것이 정말 큰 행운이었다”며 “남편의 생명을 구해준 의료진과 버스 탑승객, 구급대원 모두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dh191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