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제

백신 미접종자는 버스 못 타는 나라

입력 2022.01.14 10:23  수정 2022.01.14 10:32

(서울=뉴스1) 김지현 기자 = 필리핀 정부가 수도 마닐라에서 예방접종을 하지 않은 사람들의 대중교통 이용을 금지했다고 13일(현지시간) AFP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필리핀 교통부가 발표한 이 규정은 오는 17일부터 시행될 것으로 보인다. 이 규정은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이 '이동 제한 조치를 어기는 코로나 백신 미접종자들을 체포하겠다'고 위협한 이후 나온 것이다.

최근 오미크론 확산에 따라 감염자수가 급증하고 있는 마닐라에서는 승객들이 버스, 지프니, 기차, 보트, 비행기에 탑승하기 전에 예방접종 증명서를 보여줘야 한다.

미접종자들은 음식 구입이나 병원 치료 목적 외에는 외출이 불가하다. 이마저도 정부에 허가를 받아야만 나갈 수 있다.

교통부는 이번 대책을 두고 "모든 사람들을 보호하고 대중교통 시스템 폐쇄를 피하기 위해 고안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미접종으로 인한 인명 피해를 막기 위해 개입을 해야만 한다"며 "개입을 하지 않는다면 더 반(反)빈곤, 반(反)생명이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국제엠네스티를 포함한 인권단체들은 필리핀 정부의 정책을 비난했다.

부치 올라노 국제앰네스티 필리핀 사무소장은 "이번 코로나 대유행 사태에서 벗어나는 방법은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사람들에게 용납할 수 없을 정도로 불균형한 규제와 처벌을 가하지 않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규제가 재택근무를 할 수 없는 가난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며 "이는 부당한 것이며 정부에 대한 신뢰를 더욱 약화시킬 것"이라고 경고했다.

필리핀 인권위원회는 앞서 "기본권의 행사 및 향유에 대해 효과적으로 제한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필리핀에서는 누적 감염자가 300만명을 넘어섰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