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제

보톡스 개발한 美 의사가 살아생전 남긴 말

입력 2022.01.14 05:00  수정 2022.01.14 05:32
보톡스 개발한 美 의사가 살아생전 남긴 말
보톡스의 아버지, 앨런 스콧 박사가 지난달 16일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향년 89세 나이로 운명했다. 그가 개발한 보톡스는 치료부터 미용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다. (출처 : 미국 아동사시안과협회 홈페이지 갈무리) 2022.01.13.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미용 성형을 위해 세계적으로 사용되는 보톡스를 개발한 미국의 의학자 앨런 스콧 박사가 지난달 16일(현지시간) 사망했다. 향년 89세. 스콧 박사는 '보톡스의 아버지'로 불린다.

뉴욕타임스(NYT)는 12일 스콧 박사가 자신의 고향인 캘리포니아주 그린브래의 한 병원에서 지난달 16일 별세했다고 보도했다.

안과를 전공한 그는 신경조직을 파괴하는 보툴리눔 독소를 연구했다. 그는 1978년 망막박리 수술 후 사시가 된 환자의 눈 주변 근육에 보툴리눔 독소를 주사해 사시 교정에 성공했다. 이후 약물 개발을 본격화했다. 이 과정에서 제약사의 지원을 받지 못해 자택을 담보로 자금을 마련하기도 했다.

NYT는 "2차 세계대전 때부터 미국은 보툴리눔 독소를 화학무기로 개발하기를 원했다"면서 "그러나 1970년대 스콧 박사는 약물의 용도를 눈 신경장애 치료용으로 탈바꿈시켰다"고 전했다. 보툴리늄 독소는 청산가리보다 100배나 더 치명적인 신경독이다.

그는 1989년 마침내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았지만 1991년 제조권을 미국 제약사 알레그랜에 매각했다. 제조권을 사들인 알레그랜은 당초 '오큘리넘'이던 이 약품의 상표명을 보톡스로 고쳤다.

근육을 마비시키는 보톡스가 주름살 제거 등 미용 성형에 효과가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세계적인 인기를 끌게 됐다. 보톡스의 지난해 1~9월 세계 판매량은 33억달러(약 3조9000억원)에 달한다.

스콧 박사는 보톡스의 제조권을 매각한 것을 결코 후회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생전 인터뷰에서 "집을 사고, 아이들을 교육시켰다"며 "매우 훌륭한 의학적 결과를 보는 것에 만족한다. 어차피 돈을 쓰는 것에 능숙하지도 않다"고 말했다.

rejune1112@fnnews.com 김준석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