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제

팬데믹 예측했던 빌 게이츠의 희망적 예측 "오미크론만 지나면..."

입력 2022.01.13 13:07  수정 2022.01.13 13:11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는 미국과 전 세계를 휩쓸고 있는 '오미크론 변이' 유행만 지나가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계절성 독감처럼 변할 것으로 전망했다.

CNBC방송에 따르면 게이츠는 12일(현지시간) 데비 스리다르 스코틀랜드 에든버러대학 공중보건학 석좌교수와의 트위터 질의응답에서 이같이 예측했다.

게이츠는 "적어도 1년 동안 오미크론은 광범위한 면역을 형성하게 될 것"이라며 백신으로 형성된 면역이든 아니든 동시적인 집단 면역이 어느 정도 유지된다면 코로나19가 충분히 엔데믹(주기적으로 유행하는 풍토병) 단계에 접어들 수 있다고 봤다.

그러면서 오미크론처럼 전염성이 강한 변이 바이러스는 당분간 나타나지 않을 것으로 낙관했다.

그는 "100% 확신할 수는 없지만 오미크론 만큼 전파력이 강한 변이 바이러스가 나타날 확률은 낮다"며 "지금 제약사들이 개발하는 백신으로 변이에 충분히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다만 그는 "독감 예방을 위해 사람들이 매년 주사를 맞듯이 앞으로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매년 백신을 접종해야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을 둘러싼 코로나19 관련 음모론을 인지하고 있다며 "코로나19의 배후에 내가 있다는 건 사실이 아니다. 이 음모론으로 미국 백신 접중률이 떨어진 건 매우 안타까운 일"이라고 토로했다.


일각에서는 게이츠가 지난 2015년 팬데믹을 예측했다며 그가 인구수를 줄이려고 일부러 바이러스를 유출했다는 주장이 나돌았다. 당시 게이츠는 "향후 몇 십년 안에 1000만명 이상을 사망하게 할 바이러스가 나타날 것"이라고 발언했었다.

이와 관련해 게이츠는 "인터넷에 돌아다니는 가짜 정보가 미국인들을 위험에 빠뜨리고 있다"며 "가짜뉴스 확산 방지를 위해 규제 당국이 강력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