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편의점서 만난 초등생 남매 모습에 자꾸 눈물나" 누리꾼 울린 사연

입력 2022.01.13 07:55  수정 2022.01.13 13:07
"편의점서 만난 초등생 남매 모습에 자꾸 눈물나" 누리꾼 울린 사연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한 남성이 편의점에서 마주친 아이들에게 온정을 베푼 사연이 공개돼 누리꾼들에게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 1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편의점을 다녀왔는데 눈물이 납니다.’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업로드됐다.

글 작성자는 전날인 11일 밤 11시께 편의점에 맥주를 사러 갔다고 한다. 작성자는 계산을 하려는데 과자코너에서 5~6살쯤으로 보이는 남자아이가 뛰어오더니 계산대에 과자를 올려놓았다고 한다.

그는 “제 앞에는 여자아이가 서 있었고 초등학생 같아 보였습니다. 남자아이가 가지고온 과자 바코드를 찍고 금액을 말하자 누나였는지... ‘이건 비싸서 안돼’ 하는겁니다.”라며 “그 말을 듣고는 또 쪼르르 뛰어가서는 고민도 없이 부피가 작아보이는 과자를 또 집어서 올려 놓더라고요 역시.. 한도초과”라고 했다.

이어 “무얼사나 힐끔 보니 컵라면 두 개와 소시지 삼각김밥 하나.. 대충 느낌이 오더군요”라며 “제가 이전에도 이사 오기 전 동네에서 한 어린 자매가 비슷한 상황에 있어 약간 정을 베푼답시고 살짝 도와줬던게 또 더올라 ‘저기 아저씨 빨리 계산하게 해주면 너희 먹고 싶은 것 다 사줄게’”라고 말했다.

그는 “누나로 보이는 아이가 잠시 주춤하더니 쓱 뒤로 물러서네요”라면서 “제 것 계산하고 나서 내려다보니 두 아이가 저를 빤히 보고 있더라고요”라 밝혔다. 그러면서 “진짜 울컥하더라고요. 아이들 옷차림을 가지고 판단하면 안되지만 이 추운날 두꺼운 패딩점퍼도 아니고 늦가을에나 입을만한 외투에... 음 무튼 그랬습니다”라 언급했다.

글 작성자는 아이들에게 “너희가 양보해줘서 아저씨가 선물하는 것이니 돈도 아저씨가 다 내줄거야 먹고 싶은 것 다 골라서 여기 담아볼래? 엄청 많이 골라도 돼”라고 말했다. 아이들이 아무말도 하지 않자 그는 직접 카운터에 아이들이 고른 물건과 컵라면을 담아줬다고 한다.

그제서야 고른 아이들의 물건은 과자 2개와 주방세제였다고 한다. 글 작성자는 바구니 하나를 더 들어 과자, 라면, 소시지, 빵 등 골라담아 계산했다고 한다.

그는 아이들에게 “너희가 양보해주는게 너무 예뻐서 아저씨가 사주는거야? 걱정말고 그냥 가져가서 맛있게 먹어라”라고 얘기하자 “감사합니다”라고 누나가 답했다.
그는 돌아오는 길에 아이들이 봉지를 휘저으면서 뭐가 있는지 확인하고 씩 웃었던 것이 기억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글 작성자는 “집에 걸어오는데 눈물이 났다. 아이들에게 더 깊게 이것저것 묻는 게 상처가 될까 참았는데 지금은 사정을 알고 싶다”고 덧붙였다.

theknight@fnnews.com 정경수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