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11세 꼬마가 연소득 300억…전세계 유튜버 1위된 비결은?

입력 2022.01.10 09:36  수정 2022.01.10 11:08
11세 꼬마가 연소득 300억…전세계 유튜버 1위된 비결은?
7살짜리 유튜버 라이언의 장난감 소개 장면. (출처=유튜브 갈무리) © News1

(서울=뉴스1) 최서영 기자 = 미국의 한 어린이 유튜버가 전 세계 유튜버 수익 1위를 기록하며 연간 수백억 원을 벌어들여 화제다.

지난 5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는 유튜브 채널 '라이언의 세계'(Ryan's World)를 운영하는 라이언 카지(11) 가족의 사연을 전했다.

라이언 카지를 주인공으로 하는 유튜브 채널 '라이언의 세계'는 올해 기준 구독자가 무려 3120만 명이다. 영상 전체 누적 조회수는 무려 약 500억 회에 달한다.

라이언 가족은 2018년부터 3년 연속 가장 많은 수입을 올린 유튜버다. 앞서 지난해 유튜브 수입도 2500만 달러(약 300억 원)가 넘어 화제가 됐었다.

하지만 이 수입은 유튜브 수입만이다. '라이언의 세계' 외에도 10개의 다른 채널을 운영하고 있고, 또 자신의 이름을 딴 장난감 브랜드 사업 수입까지 감안하면 연간 수입이 2억5000만 달러(3000억 원) 정도다.

라이언은 2015년 3월 만 3세의 나이로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기 시작했다. '라이언 토이스 리뷰(Ryan Toys Review)'라는 제목으로 매주 장난감을 구입해 언박싱(unboxing)하는 콘텐츠를 시작으로 유튜브 시장에 뛰어들었다.

그러던 중 2017년 7월 '자이언트 에그 서프라이즈 리뷰' 영상이 큰 화제가 됐다.

이 영상에서 라이언의 엄마 론은 장난감 자동차들을 큰 달걀 모형에 담아 라이언에게 선물한다. 낮잠에서 깬 라이언은 깜짝 놀라며 장난감 망치로 달걀을 깬다. 이후 안에 있는 장난감들을 꺼내서 재밌게 논다. 이 영상은 라이언에게 첫 수입으로 150달러를 안겨줬다. 이 영상은 입소문이 나면서 현재는 누적 조회수가 무려 10억회에 이르렀다.


라이언의 아빠 시온 카지는 유튜브 진출과 관련해 "짧은 시간에 우리처럼 엄청나게 성장한 유튜버는 없었다"라며 "라이언을 너무 압박하지 않으면서 새로운 콘텐츠를 계속 만들어낼 수 있을지 걱정이 됐다"라고 고백했다.

라이언의 엄마 론은 "라이언이 현재 유튜브 작업을 좋아하고 즐기고 있어서 우리 가족은 이 일을 계속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라이언이 미래엔 다른 직업을 갖길 원한다"라고 밝혔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