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여친 자취방에 체액 든 피임기구"...반년 만에 드러난 범인은?

입력 2022.01.10 05:00  수정 2022.01.10 16:14
"여친 자취방에 체액 든 피임기구"...반년 만에 드러난 범인은?
[파이낸셜뉴스] 한 남성이 지난해 1월 여자친구의 자취방에서 정체불명의 체액이 들어있는 피임기구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한 지 6개월 만에 사건의 실마리가 풀렸다. 해당 사건은 경찰이 지하철 '체액테러' 사건을 수사하면서 해결됐다.

지난 8일 TV조선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재물손괴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30대 직장인인 A씨는 지난해 7월 지하철역에서 여성을 상대로 '체액테러'를 저지른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당시 한 여성은 "지하철에서 누군가 가방에 체액이 담긴 피임기구를 집어넣었다"고 서울 강동경찰서에 신고를 했으며 경찰은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해 A씨를 특정했다.

경찰은 여죄 확인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유전자(DNA) 분석을 의뢰했고, 뜻밖의 결과를 통보받았다. 국과수에 접수됐던 과거 9개 사건 DNA와 A씨의 유전자가 동일했기 때문이다.

조사 결과 A씨는 2020년 11월부터 7개월 동안 혼잡한 지하철역을 돌아다니며 젊은 여성의 가방에 체액이 담긴 피임기구를 몰래 넣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앞서 자취방에서 피임기구를 발견했다고 신고한 커플의 여성도 체액테러를 당한 뒤 뒤늦게 집에서 이를 확인한 것으로 결론 내렸다.
당시 경찰은 이 사건과 관련해 주거침입 가능성을 수사했지만 누군가가 외부로부터 침입한 흔적이 없고 피임기구 안에 있는 체액은 유전자(DNA) 분석 결과 남자친구가 아닌 제 3자의 것이라는 사실만 확인했다. 사건은 미궁에 빠진 상황이었다.

결국 A씨는 유전자 분석으로 인해 10건의 범죄가 모두 덜미를 잡혔고 이후 불구속 상태에서 같은 해 8월 검찰에 넘겨졌다.

rejune1112@fnnews.com 김준석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