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우상호 "표창장 위조 딸보단 상습 도박 아들. 조국한테.."

입력 2022.01.09 13:05  수정 2022.01.09 13:22
우상호 "표창장 위조 딸보단 상습 도박 아들. 조국한테.."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9일 '표창장을 위조한 딸'과 '상습적으로 도박한 아들' 중 후자를 택한 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언급했다.

우 의원은 전날(8일) 공개된 쿠팡플레이 'SNL코리아 시즌2'의 '주기자가 간다' 코너에 출연해 두 개의 보기 중 하나를 선택하는 밸런스 게임 인터뷰에서 해당 질문을 받고 '상습적으로 도박하는 아들'을 고른 뒤 "도박에 빠졌던 아들은 반성하고 거듭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질문은 조 전 장관의 딸의 표창장 위조 의혹과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 장남의 상습도박 의혹을 겨냥한 질문이었다.

인터뷰를 마친 우 의원은 "표창장 위조와 도박을 갖다 붙이면 어떡하느냐. 지금까지 SNL에서 정치인에게 한 밸런스 게임 중에서 제일 심각한 질문이었다"며 "조국이한테 죽었다 이제"라고 말하며 웃었다.


우 의원은 이 밖에도 밸런스 게임에서 서울시장 되기와 이재명 후보가 대통령 되기 중 자신이 서울시장 되기를 선택했다.

그는 "이 후보는 어차피 대통령이 되니까 제가 서울시장 되는 게 남았다"며 "둘 다 되는 게임"이라고 부연했다.

또 자신의 감성 에세이 '세상의 그 무엇이라도 될 수 있다면을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만들기'와 '굿바이 이재명을 세상에서 없애기'를 선택하란 질문엔 전자를 택하기도 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