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길거리에 버려진 4살여아...친모는 내연남과 '충격'

입력 2021.11.29 10:46  수정 2021.11.29 11:02
기사내용 요약
경찰, 어린이집 가방으로 엄마 찾아…구속영장 신청 방침

길거리에 버려진 4살여아...친모는 내연남과 '충격'
(출처=뉴시스/NEWSIS)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온라인 게임을 통해 만난 내연남과 공모해 4살 딸을 길에 내다버린 30대 친모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경찰청은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친모 A(30대·여)씨와 내연남 B(20대)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 26일 밤 10시께 경기 고양시 한 길거리에 딸 C(4·여)양을 놓고 자리를 떠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A씨는 온라인 게임을 통해 B씨와 2개월 가량 관계를 맺어왔으며, 사건 당일 B씨를 처음 만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당시 자신을 만나기 위해 인천을 찾은 B씨와 공모해 C양을 버리기로 했다.
현재 C양은 친부가 보호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C양의 어린이집 가방 등을 토대로 A씨를 특정해 긴급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 등을 상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며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y01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