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진중권의 묵직한 한방 "이재명 사과? 양심 아니다"

입력 2021.11.28 10:32  수정 2021.11.28 11:27
진중권의 묵직한 한방 "이재명 사과? 양심 아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대장동 개발 의혹,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등에 대해 연일 사과하는 데 대해 “이재명은 양심에 반응하는 게 아니라 역관계와 지지율에 반응하는 것”이라고 평가절하했다.

28일 정치권에 따르면 진 전 교수는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그가 사과를 한다면 그것은 윤리학적 현상이 아니라 물리학적 사건, 통계학적 행동에 불과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이건 그(이 후보)를 지지하는 이들도 인정할 것”이라며 “하여튼 무서운 사람”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영논리에 환장한 이들에게 미리 경고해 둔다”며 “나라를 생각하라고”라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로 부적합하다는 것이 진 교수의 생각인 셈이다.

한편 이 후보는 자신의 조카가 저지른 '강동구 모녀 살인 사건'을 변호한 것을 둘러싼 공방도 일었다. 이 후보가 최근 데이트폭력 피해자 유가족을 만난 일을 페이스북에 올리면서 조카의 살인사건을 '데이트폭력 중범죄'라고 표현하고 사과한 것이 발단이 됐다. 야당이 '흉악 범죄'를 변호한 것과 함께 이 표현을 문제 삼아 비판한 가운데 피해자 가족까지 언론 인터뷰에서 "내 딸·아내가 살해했는데 데이트 폭력이라니요"라고 반발했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