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김진태 "이재명 조카는 국제마피아파의 중학생 조직원"

입력 2021.11.26 09:58  수정 2021.11.26 10:14
[파이낸셜뉴스]
김진태 "이재명 조카는 국제마피아파의 중학생 조직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성평등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스1화상
과거 조카의 살인 사건을 변호한 사실을 언급하며 피해자들에게 사과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모녀 살인 사건'을 '데이트폭력'으로 축소했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 일가 중 일인이 과거 데이트폭력 중범죄를 저질렀다"는 표현을 사용해 논란의 불을 지폈다.

25일 이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과거 자신의 조카가 저지른 '데이트폭력 중범죄'를 변호한 것과 관련해 "평생 지우지 못할 고통스러운 기억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야권을 중심으로 이 후보의 표현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일부 누리꾼들도 이 후보의 표현이 적절치 못했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이재명비리 국민검증특위' 위원장인 김진태 전 의원(춘천 갑 당협위원장)은 SNS를 통해 "이재명 후보의 말만 들으면 마치 데이트 도중 우발적인 폭력이 있었던 것으로 생각하기 쉽지만, 이 사건은 '조폭에 의한 연쇄살인사건'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두 명은 살인, 한 명은 살인미수하여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2007년 2월에 확정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 후보의 조카는 과거 국제마피아파의 중학생 조직원이었다고 한다"며 "조폭이 아니라면 이처럼 대담하고 잔인무도한 짓을 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김병민 대변인은 "국민은 진정성에 물음표를 달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삶의 궤적이 인생의 지문이 돼 그 사람의 됨됨이를 말해준다"고 사과의 진정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누리꾼들은 "사건을 제대로 봐라 그게 어디 데이트폭력이냐? 데이트를 칼 들고 하냐?", "데이트폭력이요?...37번이나 찌른 사건인데요?", "워딩을 교묘하게 해 사건의 심각성을 덮고 있다", "데이트폭력이 아니라 스토커였고, (피해자가) 살해됐다. 사실을 정확히 명시하고 사과해야 한다" 등과 같이 이 후보의 '데이트폭력 중범죄' 표현을 문제 삼았다.

김진태 "이재명 조카는 국제마피아파의 중학생 조직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31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상암농구장에서 2030 여성들과 여성에 맞게 규격과 규칙이 조정된 농구와 흡사한 생활체육 '넷볼' 경기를 체험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일부 누리꾼은 "살인사건을 데이트폭력으로 축소시켰는데 왜 여성단체는 조용한가요?"라며 여성단체의 대응을 비판했다.

한편 이 후보가 언급한 '데이트폭력 중범죄'는 지난 2006년 5월 발생한 '강동구 모녀 살인사건'으로 알려졌다. 피해자로부터 이별 통보를 받은 이 후보의 조카가 한 마트에서 날 길이 21cm의 흉기와 포장용 투명테이프 5개를 구입한 뒤 전 여자친구의 서울 강동구 암사동 집을 찾아가 전 여자친구와 그의 어머니를 흉기로 각각 19회, 18회 찔러 살해한 사건이다. 당시 이 후보는 조카의 변호인을 맡아 1·2심 재판부에 '조카가 심신미약'이라며 감경을 주장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rejune1112@fnnews.com 김준석 수습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