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제

"韓확진자 폭증 이유 있다"며 日매체가 주목한 3가지

입력 2021.11.25 18:42  수정 2021.11.25 20:19
"韓확진자 폭증 이유 있다"며 日매체가 주목한 3가지
25일 오전 서울 송파구 송파보건소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체 검사를 받기위해 대기하고 있다. 이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938명 위중증 환자수는 612명을 기록했다. 2021.11.25/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韓확진자 폭증 이유 있다"며 日매체가 주목한 3가지
'위드 코로나' 첫 날인 1일 부산의 대표 번화가 부산진구 서면 일대에 인파가 몰려 있다. 이날 서면에는 평소 월요일보다 더 많은 행인들이 음식점과 술집, 노래연습장 등으로 향하는 장면이 목격됐다. .2021.11.1/뉴스1 © News1 노경민 기자


"韓확진자 폭증 이유 있다"며 日매체가 주목한 3가지
24일 오전 코로나19 거점전담 병원인 경기도 평택시 박애병원 상황실에 환자들의 상태를 확인 할 수 있는 CCTV가 설치되어 있다. 2021.11.24/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韓확진자 폭증 이유 있다"며 日매체가 주목한 3가지
임산부와 16~17세 청소년 대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18일 오전 광주 북구 두암동 한 병원에서 고등학생이 화이자 백신을 접종받고 있다. 2021.10.18/뉴스1 © News1 정다움 기자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한 일본 매체가 최근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가 역대 최다치에 이른 배경을 분석했다.

니혼테레비는 24일 Δ과감한 규제 완화 Δ고령자 중심 돌파 감염 확대 Δ백신 접종률 낮은 10대의 감염 증가 등을 그 이유로 꼽았다.

한국의 일일 확진자 수는 지난 24일 4116명으로 처음 4000명을 넘어선 데 이어 25일도 3938명으로 4000명에 육박했다.

위중증 환자도 전날보다 26명 늘어나 612명으로 역대 최다를 또 경신했다. 수도권 병상가동률은 83%가 넘었고 서울은 85%를 넘어 사실상 꽉 찼다.

◇확진자 늘고 있는데도 방역 규제 완화

니혼테레비는 한국의 확진자가 증가한 첫 번째 이유로 '감염이 고공행진하는 가운데 과감히 규제를 완화한 것'을 들었다.

이달 1일부터 한국은 전국적으로 음식점 등의 영업 제한을 철폐하고 집회 등의 행사도 백신 접종 등을 조건으로 500명 미만까지 허용했다.

스포츠 관람도 경기장 수용 인원의 50%까지 허용했고, 학교도 전면적인 등교를 개시했다.

니혼테레비는 한국이 방역 규제를 푼 이유와 관련해 "감염 상황이 개선돼서가 아니라 경제를 회복시키고 싶어서였다"면서 "규제 완화 후 거리에 사람이 많아져 감염이 확대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백신 일찍 맞은 고령층 중심으로 돌파 감염

두 번째 이유로는 '돌파 감염'이 꼽혔다. 초기에 백신을 접종한 고령자를 중심으로 돌파 감염이 확대되고 있다는 것이다.

한국은 지난 4월부터 노년층을 상대로 백신을 접종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며 백신의 면역 효과가 점차 떨어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월별 돌파 감염자 수를 보면 지난 6월에는 116명에 불과했으나 10월에는 1만92명으로 대폭 증가했다.

특히 서울에서는 지난 17일 신규 확진자 1436명 가운데 56.3%가 백신 접종을 2차까지 완료한 사람들이었다. 이에 따라 한국 정부는 부스터샷 접종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접종률 낮은 10대 청소년 감염 증가

백신 접종률이 낮은 10대들 사이에서 감염이 확대되고 있는 것도 확진자 폭증의 이유로 제시됐다.

니혼테레비는 한국도 일본과 마찬가지로 12세 이상이면 백신을 맞을 수 있지만, 한국의 12~17세 접종률이 15.4%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이 나이대의 접종률이 낮은 것은 한국이 12~15세 대상 백신 접종을 이번 달에 시작했기 때문이다.

한편 일본의 12~19세 청소년 접종률은 68.7%로 상대적으로 높았다. 지난 24일 일본 전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77명으로 집계됐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