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김건희씨는 꽁꽁 숨었다"에 김재원 "사업에 바쁘다" 입씨름

입력 2021.11.25 07:51  수정 2021.11.25 11:03
"김건희씨는 꽁꽁 숨었다"에 김재원 "사업에 바쁘다" 입씨름
2019년 7월25일 검찰총장 임명장을 받기 위해 대기 중인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과 부인 김건희씨. (청와대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이번 20대 대선 특징 중 하나가 후보 못지않게 배우자 움직임에 대한 관심도가 높다는 점이다. 후보뿐 아니라 가족문제까지 검증대상에 등장했기 때문이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부인 김혜경씨는 본격 등판, 바람몰이 중인 가운데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가 언제 공개활동에 나설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건희씨 공개활동 여부를 놓고 청와대 정무수석, 3선 국회의원이라는 비슷한 이력을 지닌 강기정 전 민주당 의원,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입씨름했다.

지난 24일 밤 KBS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서 강 전 수석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허위경력 등에 자신 있다면 김건희씨가 등장해야 하는데 꽁꽁 숨어 있다"고 공격하자 김 최고는 "선거운동을 하게 되면 나타나 선거운동을 할 것이다"고 받아쳤다.

또 강 전 수석이 "안 나타날 것 같다"며 약점이 많아 계속 숨어있을 것이라고 주장하자 김 최고는 "뭘 꽁꽁 숨어 있다는 말이냐, 지금 사업에 바쁘니까 그렇다"고 발끈했다.


진행자가 "사무실에 안 나온 지 오래됐다, 사업을 접은 것 같다"고 사업 때문에 등판 시기가 늦어진다는 말은 아닌 것 같다고 지적하자 강 전 수석은 기다렸다는 듯 "좀 나타나라, 어디 가 있냐, 나란히 야구장도 가고 국민들이 얼마나 배우자를 찾고 있는가"라고 몰아 세웠다.

그러자 김 최고는 "그분들도 헛소문 퍼지니까 무마하려고 (야구장 등 공개장소로) 나와서 얘기하고 있는 것 아니냐"며 김혜경씨의 낙상사고에 따른 헛소문을 잠재우기 위해 다정한 모습을 연출하고 있는 것이라고 슬쩍 주제를 김건희씨에서 김혜경씨 쪽으로 돌려 버렸다.

윤석열 후보측은 선대위가 출범하면 김건희씨도 자연스럽게 지원활동에 나설 것이라며 지켜봐 달라고 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