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달리던 51번 버스서 '쿵' 소리와 함께 쓰러진 승객, 버스 기사의 판단은...

입력 2021.11.25 07:35  수정 2021.11.25 10:44
[파이낸셜뉴스]
달리던 51번 버스서 '쿵' 소리와 함께 쓰러진 승객, 버스 기사의 판단은...
시내버스 안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50대 승객을 버스기사와 승객들이 심폐소생술(CPR)로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버스 CCTV화면.(경주시제공)
경북 경주에서 달리던 시내버스에서 의식을 잃은 50대 승객이 버스기사와 승객들의 심폐소생술로 목숨을 건졌다.

24일 경주시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전 11시33분쯤 경주시 황성동에서 용강동으로 달리던 51번 버스에서 시민 안모씨(52)가 갑자기 의식을 잃고 '쿵'하는 소리와 함께 쓰러졌다.

이를 본 승객들이 엎드린 채 안씨의 기도를 확보하기 위해 몸을 바로 눕혔고, 목을 받치며 손과 팔, 다리를 주물렀다. 또 운전기사 김수찬 씨(62)는 운행을 멈춘 뒤 안씨가 쓰러진 뒤 18초만에 곧바로 심폐소생술을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또 다른 승객은 119에 전화를 걸어 버스 위치와 안씨의 상태를 알렸다. 그 사이 다행히 안씨는 의식을 회복했다. 이후 119구급대가 도착해 무사히 병원으로 이송돼 안정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긴박했던 장면은 버스 내 폐쇄회로(CC)TV에 고스란히 담겼다.

김수찬 기사는 "쓰러진 승객이 숨도 쉬지 않아 위기상황이라 판단하고 본능적으로 심폐소생술을 했다"며 "매월 한 차례씩 회사에서 심폐소생술과 안전교육을 받아 온 것이 큰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이어 "승객들의 도움이 없었다면 어려웠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rejune1112@fnnews.com 김준석 수습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