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종부세 논란에 이재명 측 "세계가 부러워할 K-세금"

입력 2021.11.24 14:49  수정 2021.11.24 16:51
[파이낸셜뉴스]
종부세 논란에 이재명 측 "세계가 부러워할 K-세금"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와 박찬대 의원이 22일 국회 의원회관 영상회의실에서 화상으로 열린 정책공약 기자간담회에 앞서 대화하고 있다.사진=박범준 기자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종합부동산세(종부세)에 대해 "세계가 부러워할 K-세금"이라는 내용의 글을 자신의 SNS에 공유했다. 박 의원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거대책위원회의 수석대변인이다.

박 대변인은 24일 구재이 세무사(한국납세자권리연구소장)가 쓴 '세계가 부러워할 K-세금, 노무현의 꿈이 완성되다!'라는 제목의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했다. 구 세무사는 지난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캠프에서 국가균형발전특보, 국가재정위원회 부위원장으로 활동한 인물로 알려져 있다.

구 세무사는 이 글에서 "야당과 일부 언론의 원색적인 종부세 폭탄론과 폐지론 속에, 2021년분 종부세 고지서가 발송되었다. 언론은 여전히 세금폭탄론에 가정파탄 등 자극적인 기사를 내보내고 선거를 앞둔 여당과 정부는 좌불안석"이라며 "다주택자들은 정부가 곧 중과세 태풍이 온다고 예보하고 조치하라고 했는데도 집값폭등에 취하고 세제완화를 기대하며 다주택을 팔지 않아 지금 종부세 고지서를 받아들었을 뿐"이라고 했다.

종부세 논란에 이재명 측 "세계가 부러워할 K-세금"
박찬대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이어 "종부세를 내기 싫은가? 당장 부러운 1주택자가 되라"라며 "'똘똘한 1채'라도 좋으니 1주택자가 되면 다음 종부세는 10분의 1 이상 준다"라고 말했다.

구 세무사는 "종부세는 '착한 세금'이다. 근로소득이나 사업소득처럼 땀 흘려 번 소득에 대한 세금도 아니고, 부가가치세나 법인세처럼 경제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치는 세금도 아니다"라며 "당신이 종부세를 내는가? 꽤 괜찮은 집을 가진 당신은 고향이나 소외된 지방에 기명기부하는 거나 마찬가지니 자랑스럽지 아니한가. 이게 바로 노무현이 그린 종합부동산세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20년 넘게 이론과 현장에서 조세정책과 세제 세정을 다뤄온 조세전문가로서 선거를 앞두고 '세금폭탄론' 언론에 겁먹은 정치인과 정부, 왠지 불안한 국민에게 자신 있게 권한다"라며 "반도체와 조선, BTS와 기생충, 오징어게임과 인앱 갑질방지법처럼 세계가 부러워할 'K-세금', 종합부동산세! 이제 정말 자랑스러워해도 좋다"라고 끝을 맺었다.

rejune1112@fnnews.com 김준석 수습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